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주미대사, 논란된 국감 발언 “한미동맹 강화 취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0 00:4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수혁 주미대사, 특파원 간담회
“한미동맹은 한국 외교의 중심”
강경화 장관 대선 이후 방미할 듯
WTO 유명희 지지, 한미 간 협의
이수혁 대사. 연합뉴스

▲ 이수혁 대사. 연합뉴스

이수혁 주미대사가 28일(현지시간) 최근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한미동맹이 앞으로도 유지 강화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 대사는 이날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현재 한미 간에는 방위비 분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긴밀히 협의가 필요한 의제들이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저는 한미동맹이 대한민국 외교의 중심이 돼왔으며 한미동맹이 공동의 가치와 호혜적 이해관계라는 기반 위에서 적극 발전해야 한다는 생각을 분명히 밝혀왔다”고 밝혔다.

또 “국감 시 제가 했던 발언도 이와 같은 취지”라며 “한미동맹은 양국이 공히 공유하는 가치와 상호 국익에 기초하기에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유지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1일 국감에서 이 대사는 “한국은 70년 전에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발언했고 일각에서 한미동맹에 비추어볼 때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왔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방미 시점은 미 대선(11월 3일) 이후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남아시아 4개국을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일정에 없었던 베트남까지 29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방문한다는 베트남 언론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소위 ‘한국 패싱’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출마와 관련해서는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성명을 내고 유 본부장에 대한 공식 지지를 선언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