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머리로 ‘머리’가 된 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8 01:46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손흥민, EPL 8골로 득점 단독 선두

손흥민(왼쪽·토트넘)이 27일(한국시간) 영국 랭커셔주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번리와의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31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결승 헤더 골을 터뜨리고 있다. 번리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왼쪽·토트넘)이 27일(한국시간) 영국 랭커셔주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번리와의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31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결승 헤더 골을 터뜨리고 있다.
번리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이 4경기 연속골로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하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단독 선두로 나섰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EPL 6라운드 번리와의 원정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에 1-0 승리를 안겼다.

리그 8호 골을 넣은 손흥민은 지난 25일 사우샘프턴전에서 침묵한 도미닉 캘버트르윈(에버턴)을 한 골 차로 따돌리고 득점 단독 1위로 나섰다. 또 유로파리그 2골까지 합쳐 시즌 10호 골을 기록, 2016~17시즌부터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이어 갔다. 토트넘은 승점 11점(3승2무1패)을 쌓으며 5위로 뛰어올랐다.

번리는 지난해 12월 손흥민이 ‘70m 질주’ 원더골을 뽑았던 상대라 경기 전부터 기대가 컸지만 두 겹으로 깔린 번리의 수비를 마주한 토트넘 선수들의 몸이 다소 무거워 보였다.

그러나 토트넘에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있었다. 후반 31분 상대 오른쪽 모서리에서 에릭 라멜라가 올려 준 코너킥에 케인이 머리를 갖다 대며 번리 왼쪽 골대로 붙여 주자 손흥민이 재차 헤더로 연결하며 반대편 구석을 갈랐다. 손흥민의 헤더 득점은 올 1월 노리치시티전 이후 9개월 만으로 EPL 데뷔 후 네 번째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경기 뒤 29번째 합작 골을 빚어낸 손흥민과 케인을 ‘폭풍’ 칭찬했다. 우선 둘의 조합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시대부터 비롯됐기 때문에 “공을 나누고 싶다”고 했다.

케인이 포체티노 감독 시절 전형적인 최전방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았지만 이번 시즌 들어 하프라인 밑으로 내려와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한 전술 변화가 손흥민의 득점 증가와 연결된다는 것이다.

케인이 후방에서 공을 잡아 간결하게 전방 빈 공간으로 뿌려 주면 손흥민이 역주해 마무리하는 패턴이 자주 보인다. 케인은 벌써 자신의 한 시즌 최다인 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도움 1위를 질주 중이다.

모리뉴 감독은 “나를 더 기쁘게 하는 것은 둘 다 최고이면서도 가까운 친구이고 서로 질투하지 않고 모두 팀을 위해 뛴다는 점”이라며 이타적인 플레이를 치켜세웠다. 손흥민-케인의 ‘환상 케미’는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 그리고 전술 변화가 맞아떨어진 결과라는 이야기다.

손흥민은 “지난 경기에서는 우리가 잘하고도 무승부를 거둬 마치 진 것 같았는데 오늘은 끝까지 잘 싸웠다. 좋은 예”라며 “이번 승리로 우리 팀의 정신력은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구단이 공개한 영상 메시지에서 “다음은 유로파리그”라면서 “가자, 스퍼스!”라고 외쳤다. 오는 30일 새벽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2차전 앤트워프(벨기에)와의 원정경기에서 개인 최다 타이인 5경기 연속 골을 정조준한 것.

케인은 트위터에 “쏘니를 미소 짓게 하는 것은 무엇이든 좋은 일”이라며 “제대로 싸워 이겨 원정에서 훌륭한 결과를 냈다”고 썼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10-28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