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회사 망했는데 경영진 보너스…美기업들, 파산 직전 ‘나눠먹기’ 비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7 14:0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여파로 미국에서 기업들이 잇따라 파산하는 가운데 파산 신청 직전 경영진들에게 거액의 보너스가 지급되는 사례가 줄을 이어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법원 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렌터카 업체 허츠와 백화점 JC페니, 니만 마커스 등 적어도 18개 대기업이 파산 신청 직전 임원들에게 수십만∼수백만 달러의 보너스를 뿌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업체가 파산 직전 지급한 임원 보너스는 총 1억 3500만 달러(약 1522억원)에 달했다.

셰일가스업체인 체서피커 에너지는 파산 신청 54일 전 2500만 달러를 임원 근속 보너스로 지급했다. 체서피커는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직원 수만 명을 해고한 바 있다.

JC페니는 파산 신청 5일 전 임원 4명에게 750만 달러의 보너스를 줬다.

미국 내 노동전문가와 파산 전문 변호사들은 이러한 보너스 지급이 악독하고 정당성이 없는 행위로 지적하고 있다.

미국노동총연맹(AFL-CIO)의 간부인 브랜던 리스는 “회사를 파산에 이르게 한 경영진을 부유하게 하는 부당한 보너스”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