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리뷰] 정선아리랑 가락이 화려하게 채우는 무대…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3 14:06 공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5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서 공연
다음달 정선5일장 상설공연도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의 한 장면. 극단 산 제공

▲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의 한 장면.
극단 산 제공

한 편의 전래동화를 만화로 보는 듯 다채로운 색으로 채워진 무대에는 쉴새 없이 퍼포먼스가 이어지며 웃음을 준다.


지난 18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는 우리 소리인 정선아리랑의 설화를 재구성해 때로는 재치있게, 때로는 애절하게 그려간다.

조선시대 경복궁 중수를 위해 정선 산골에서 한양으로 떠나는 떼꾼의 여정에서 전통 혼례와 나무 베는 장면, 뗏목을 타고 가는 과정, 부채춤, 농악 등 다양한 퍼포먼스가 이어져 75분간 눈을 뗄 수 없다. 특히 경복궁을 고쳐가는 장면에선 커다란 나무 기둥을 북 삼아 신나는 난타 공연이 벌어져 흥을 돋운다.

가족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이라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주제가 동글동글한 강원도 정선 사투리와 특유의 한이 녹여진 정선아리랑으로 더욱 효과적으로 표현됐다. 떼꾼 신기목과 아내 이정선, 이들의 딸로 아버지를 찾아 떠나는 아리 뿐 아니라 무대 위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모든 인물들이 저마다 개성 있는 연기와 움직임을 선사한다. 특히 전문 무용수와 타악 연주자를 비롯해 무대를 스쳐가는 영상 등이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트로트나 랩처럼 현대적으로 우리 소리가 그려지기도 하고, 기생을 연기한 여장 남자와 눈 뜨고 코 베어 가는 한양 기생 등 우스꽝스러운 캐릭터들이 마스크 속 웃음을 끄집어냈고, 흥겨운 가락에 어깨도 연신 들썩여진다.

‘아리 아라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최·주관하는 공연관광페스티벌인 2020 웰컴대학로 페스티벌에 참여해 국내·외 공연 관계자들에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부터 개막한 서울 공연은 예매처 평점이 10점 만점을 받는 등 호평이 이어지고 있기도 하다.

연극 ‘짬뽕’, 뮤지컬 ‘메밀꽃 필 무렵’, ‘오페라의 유령’, 퍼포먼스 ‘난타’, ‘배비장전’ 등 여러 장르에서 경험을 쌓은 윤정환 연출은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에 대해 “남녀노소 누구나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뮤지컬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오는 25일 서울 공연이 마무리된 뒤 강원도 정선 아리랑센터에서 다음달 27일까지 정선5일장 상설공연도 열린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