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김봉현 “검찰 ‘일도이부삼빽’ 은어 써가며 이종필 도주 권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2 03:20 법원·검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검찰 조력’ 등 새 의혹 제기

“수원여객 횡령 사건서도 영장기각 청탁”
구체적 설명 없어… 진위 검증 필요할 듯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도피 당시 검찰의 조력을 받았다’는 등의 새로운 내용이 포함된 추가 14장 분량의 옥중 입장문을 공개했다. 김봉현 전 회장 변호인 제공·연합뉴스

▲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도피 당시 검찰의 조력을 받았다’는 등의 새로운 내용이 포함된 추가 14장 분량의 옥중 입장문을 공개했다.
김봉현 전 회장 변호인 제공·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공개한 2차 옥중입장문을 통해 검찰에 대한 폭로를 이어 갔다. 김 전 회장은 도피 당시 검찰의 도움을 받았고, 라임 사건과 별개로 수원여객 횡령 사건에서도 구속영장 관련 청탁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지난 16일 서울신문을 통해 보도된 1차 옥중입장문에서는 검찰로부터 회유와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한 데 이어 이날은 한 걸음 더 나아가 검찰로부터 조력을 받았다고 폭로한 것이다. 다만 구체적인 설명 없이 ‘검찰 관계자’의 도움을 받았다고만 밝혀 향후 진위 여부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해 보인다.

김 전 회장은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최초 도피 당시부터 검찰 관계자들이 도피 방법 등을 알려주는 등 도움을 줬다”면서 “검찰 수사팀의 추적 방법, 휴대전화 사용 방법 등을 알려주며 도주를 권유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당시 검찰 관계자들이 ‘일도이부삼빽’과 같은 은어를 써 가면서 도주를 권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일도’는 ‘1번 도망가고’, ‘이부’는 ‘2번 부인하고’, ‘삼빽’은 ‘3번 빽쓰고’ 라는 뜻이다.

이 전 부사장은 라임의 투자 대상 상장사인 리드의 수백억원대 횡령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지난해 11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두고 잠적했다. 김 전 회장도 수원여객 횡령 혐의로 지난해 12월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도주했다.

이들은 함께 도피 행각을 벌이면서 대포폰 수십 개를 돌려 쓰고 서울 강남 인근 호텔 여러 곳을 돌아다니면서 5~6개월간 경찰 수사망을 피했다. 특히 김 전 회장은 택시를 여러 차례 갈아타며 이동하는 방법으로 추적을 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과 이 전 부사장은 지난 4월 서울 성북구 인근의 한 빌라에서 경찰에 함께 붙잡혔다. 김 전 회장의 주장대로라면 이들의 치밀한 도피 방법을 검찰이 조언했다는 것이 된다. 다만 검찰의 조력을 받았다는 표현만 있을 뿐 구체적인 설명이 부족하다. 또한 ‘일도이부삼빽’은 검경 등에서는 일반적으로 많이 쓰이는 표현이다. 김 전 회장의 진술을 곧이곧대로 믿기에는 여전히 석연찮다는 뜻이다.
김 전 회장은 검찰에 영장 발부 기각 청탁이 실제로 이뤄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수원지검장이었던 윤대진 현 사법연수원 부원장에게 영장 발부 기각을 청탁했고, 한동안 영장 발부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전 회장은 입장문에 “수원지검장의 부탁으로 (윤 부원장의) 친형을 보호하고 있었다는 지인에게 실제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적었다.

윤 부원장은 이에 대해 앞서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경찰이 영장을 신청했을 당시 영장을 반려하거나 기각하지 않고 바로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면서 “그가 로비스트에게 돈을 줬는지는 모르겠지만, 나에게는 담당 검사의 수사보고 외에는 김 회장과 관련한 어떠한 연락도 없었다. 결론적으로 사기꾼의 거짓말이거나 로비스트에게 돈을 줬다면 실패한 로비”라고 반박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2020-10-22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