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휴지통 밟고 휴스턴 밟고, 월드시리즈 무대 밟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18 18:27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지만 한국인 타자 첫 WS행

2안타 1볼넷… 탬파베이 7차전 4-2 승리
김병현·박찬호·류현진 이어 4번째 영예


‘사인 도둑’ 휴스턴 비꼰 휴지통 세리머니
챔피언십선 ‘다리 찢기’ 1루 포구 유명세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승제) 7차전에서 팀이 4-2로 승리해 월드시리즈(WS) 진출이 확정되자 팀 동료 피터 페어뱅크스와 얼싸안으며 환호하고 있다. 샌디에이고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승제) 7차전에서 팀이 4-2로 승리해 월드시리즈(WS) 진출이 확정되자 팀 동료 피터 페어뱅크스와 얼싸안으며 환호하고 있다.
샌디에이고 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시작 전 ‘휴지통 밟기’ 세리머니로 팀의 전의를 끌어올렸던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마침내 한국인 메이저리거 타자 중 처음으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게 됐다.

최지만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ALCS 7차전에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득점 1볼넷으로 팀의 4-2 승리에 기여했다. 탬파베이가 2008년 이후 12년 만에 두 번째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하면서 최지만은 한국인 메이저리거 역대 네 번째로 월드시리즈에 나선다.

그동안 2001년 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2009년 박찬호(필라델피아 필리스), 2018년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월드시리즈에 출전했다. 이 중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낀 건 김병현이 유일하다. 김병현은 2001년 애리조나 시절에 이어 2004년 보스턴 레드삭스 시절에도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꼈다. 최지만이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끼게 된다면 김병현에 이어 두 번째로 기록된다.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EPA 연합뉴스

6회 중전 안타 뒤 1사 1, 3루에서 마이크 주니노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한 최지만은 8회 좌전 안타 뒤 대주자 마이클 브로소와 교체됐다. 5회에는 휴스턴 앨릭스 브레그먼의 타구를 잡은 3루수 조이 웬들의 살짝 빗나간 송구를 다리를 쭉 뻗어 잡아내기도 했다. 최지만의 ‘다리 찢기’ 포구는 지난 ALCS 5차전에서도 등장해 팬들 사이에서 ‘최지만에게 요가를 배우자’는 찬사가 나오기도 했다.

특히 최지만은 팀이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3승제)에서 뉴욕 양키스를 꺾고 ALCS 진출을 확정하자 더그아웃의 파란색 재활용 쓰레기통을 넘어뜨린 뒤 발로 수차례 밟는 장면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해 화제가 됐다.

‘휴지통 밟기’ 세리머니는 2017·2018년 전자장비로 상대 팀 사인을 훔쳐본 것이 드러나 메이저리그 ‘공공의 적’이 된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저격한 행동이었다. 휴스턴은 당시 상대 포수 사인을 비디오카메라로 몰래 본 뒤 더그아웃의 휴지통을 두들겨 타자에게 구종을 알려 줬다. 휴스턴은 3연패 뒤 3연승으로 따라붙으며 명예 회복에 나섰으나 결국 최종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탬파베이의 월드시리즈 상대는 19일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7차전에서 정해진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0-10-19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