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절대 너 버린 거 아냐”… 언택트 가족상봉, 44년 응어리 녹였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18 18:4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美 입양된 딸’ 긴 기다림 끝 극적 재회

외할머니와 외출했다 실종… 날마다 찾아
경찰청 ‘한인입양인 가족찾기’ 제도 도움
입양인 윤씨 가족 친자관계 확인 첫 사례
친모 “그렇게 찾았는데 미국에 있을 줄…”

입양 윤상애 “언니 너무 그리웠어” 울먹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구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44년 만에 해외에 입양된 실종자 가족을 찾은 어머니 이응순(오른쪽부터)씨와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씨가 윤상애(미국명 데니스 매카티)씨와 화상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구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44년 만에 해외에 입양된 실종자 가족을 찾은 어머니 이응순(오른쪽부터)씨와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씨가 윤상애(미국명 데니스 매카티)씨와 화상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실종자가족지원센터. 44년의 기다림 앞에 리허설 15분은 무의미했다. “우리는 절대 너 버린 거 아니야.” 쌍둥이 언니 윤상희(47)씨의 고백에 세 살 때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된 동생 윤상애(47)씨의 가슴속 응어리가 녹는 듯했다. “I miss you so much(언니 너무 그리웠어).” 이제는 영어가 더 자연스러운 윤씨는 울먹이며 이렇게 응답했다.
대한민국총영사관 앞에서 포즈를 취한 윤상애씨의 모습. 이번 상봉은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분석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 관계를 확인한 첫 사례다. 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한민국총영사관 앞에서 포즈를 취한 윤상애씨의 모습. 이번 상봉은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분석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 관계를 확인한 첫 사례다. 경찰청 제공

이날 대형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진행된 이들의 ‘언택트’ 상봉은 약 30분간 이어졌다. 입양인 윤씨는 미국에서, 윤씨의 친모 이응순(78)씨와 오빠 윤상명(51)씨, 윤씨의 언니는 한국에서 막내동생을 만났다. 어느새 44년이 지난 탓에 서로 사용하는 언어는 달랐다. 그러나 누가 보더라도 이들은 부정할 수 없는 한 핏줄이었다.

경찰청은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찾기’ 제도를 통해 입양인 윤씨의 가족들이 상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만남이 지난 1월 제도 시행 후 첫 사례다. 실종 아동(무연고 아동)으로 확인된 입양인만을 위한 가족찾기 제도는 재외공관이 대상자의 유전자를 채취한 뒤 경찰청에 보내면 경찰이 실종자 신고 가족 유전자와 대조해 일치하는 유전자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적 같은 상봉은 입양인 윤씨가 친부모를 찾고자 2016년 한국에 입국해 유전자를 채취한 게 계기가 됐다. 윤씨는 1976년 외할머니와 함께 외출했다가 실종된 후 같은 해 12월 미국으로 입양됐다. 윤씨는 어릴 때 아파서 경기 수원의 한 병원에 자신이 버려진 줄 알았지만, 가족들을 만난 뒤 자신이 실종된 진짜 사연을 듣게 됐다.

친모 이씨는 쌍둥이를 다 업고 돌볼 수 없어 막내딸인 윤씨를 친정에 맡겼다.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누군가 빵을 사주겠다며 외할머니와 있던 윤씨를 데려갔고 영영 딸을 찾을 수 없었다. 이씨는 파출소에 실종 신고를 내고, 전단을 붙여 가며 딸을 찾았다. 온갖 신문과 방송에 다 나가 딸을 찾아 달라고 호소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2017년 마지막 희망을 품고 경찰서를 방문해 실종자 가족 유전자를 채취했다. 얼마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연락이 왔다. 입양인 윤씨와 친모 이씨의 유전자 간에 친자 관계 가능성이 있다는 감정이 나온 것이다.

미국에 돌아간 윤씨와 어렵게 연락이 닿은 경찰은 정확한 친자 관계 확인을 위해 보스턴 총영사관에서 유전자 재채취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결국 국과수의 최종 감정 결과 이씨와 윤씨의 친자 관계가 확인됐다.

미국 연방정부에서 일하고 있다는 윤씨는 “한국에 와서 가족과 만나면 무엇보다 안아 보고 싶다”며 “맛있는 음식을 가족과 함께 먹고 싶다”고 말했다. 친모 이씨는 “딸을 잃어버리고 삶이 재미가 없었다. 서울에서만 찾았는데 미국 땅에 있을 줄 몰랐다”며 “만나면 막내딸이 좋아하는 음식 다 해주고 싶고, 더는 놓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실종자 유전자 분석 사업으로 총 633가족을 찾아줬다”며 “앞으로도 경찰은 장기실종아동 발견을 위해 다양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20-10-19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