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바다 앞 주차장 며칠씩 점거… 얌체 차박족에 주민들 ‘부글부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18 18:4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강원·제주 등 불법 캠핑족에 몸살

단풍철 맞아 좁은 농로까지 ‘텐트 행렬’
공공화장실 등 쓰레기만 남기고 떠나
지자체, 단속 규정 없어 계도에 그쳐
제주 “일부 주차장 숙식 제한 등 검토”

지난 17일 제주도의 한 바닷가 해안도로 인근 주차장을 차박족이 편법으로 점유하고 있다. 이들이 공용 주차장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인근 지역 주민과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7일 제주도의 한 바닷가 해안도로 인근 주차장을 차박족이 편법으로 점유하고 있다. 이들이 공용 주차장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인근 지역 주민과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자신의 차량에서 숙식을 해결하려는 ‘차박’ 캠핑족이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얌체·민폐 차박 캠핑족이 편법으로 관광지의 주차장을 점거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불편 호소가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지방자치단체는 이들을 막을 법적 근거가 부족해 차박족과 주민의 갈등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단풍철을 맞아 18일 강원도와 제주도 등 전국 관광지는 코로나19를 피해 캠핑과 차박을 즐기려는 ‘진상 캠핑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풍력발전용 풍차와 넓은 고랭지밭 등이 시원스레 펼쳐진 강릉의 대관령 마루금 안반데기 일대는 몰려드는 불법 캠핑족으로 북새통이다. 또 양양 등 바닷가 마을에도 낚시와 캠핑을 즐기려는 ‘낚시 차박족’이 전망 좋은 주차장을 장기간 점유하면서 지역 주민들뿐 아니라 주차를 하려는 다른 관광객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대관령 인근의 A(52)씨는 “별이 잘 보이는 그믐이 가까워지면 좁은 농로가 차박족의 차량과 이들의 텐트로 점령당하는 실정”이라면서 “고랭지 배추 수확철에는 대형 트럭이 지나야 하는 농로 한쪽을 차박족이 차지하면서 주민들과 실랑이가 잦다”고 하소연했다. 또 설악산을 끼고 있는 양양과 속초의 단풍 명소와 바닷가 전망 좋은 곳은 이미 차박족의 차지가 됐다. 양양의 B(65)씨는 “고추 등 농작물을 말리기 위해 공용 주차장에 장기간 주차하고 있는 차량을 이동해 달라고 하면 이들은 ‘여기가 당신들의 땅이냐’며 반발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속에 나서는 지자체도 불법 캠핑을 막을 법적 근거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단속보다는 ‘공중도덕을 준수해 달라’는 내용의 안내 경고문을 게재하거나 공무원들이 순찰하며 계도를 하는 데 그치고 있다. 강릉 사근진과 순포, 사천, 영진해변 등 불법 캠핑족이 많이 찾는 곳마다 취사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이 내걸렸지만, 속수무책이다.

제주에는 자신의 차를 배에 실어 오는 차박 여행객들이 늘면서 상황은 비슷하다. 주차장 바로 앞 탁 트인 바다 풍경이 펼쳐진 금릉 해수욕장은 제주 차박의 성지로 알려져 있다. 이곳의 한 상인은 “지난여름 휴가철부터 추석연휴, 한글날 연휴 등에는 아예 주차장 기능을 상실할 정도로 차박하는 차량이 넘쳐났고, 공공화장실은 치워도 끝이 없을 정도로 매일 쓰레기가 쌓였다”고 말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일부 얌체·민폐 차박족이 쓰레기만 남기고 떠나면서 이들에 대한 지역의 비난이 커지고 있다”면서 “허가되지 않는 주차장의 숙식 등을 제한하는 조례 제정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릉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20-10-19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