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日야구 명문대학 선수들 대마초 집단흡연 파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18 15:58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기호용 대마초의 자료 사진 서울신문 DB

▲ 기호용 대마초의 자료 사진
서울신문 DB

일본 수도권의 야구 명문 사립대에서 야구부 학생들이 집단으로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드러나 일본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대학 야구부는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하라 다쓰노리 감독을 비롯해 걸출한 스타를 다수 배출해 왔다.

도카이대는 17일 가나가와현 히라쓰카시 쇼난 캠퍼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복수의 야구부원들이 대마초를 피운 의혹이 있어 조사한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며 야구부 활동을 무기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수도 대학야구 리그에서도 빠지기로 했다.

도카이대에는 지난 9일 “야구부원들에 대마초를 피우고 있다”는 외부 제보 전화가 걸려왔다. 이에 대학본부가 조사위원회를 만들어 경찰과 합동조사를 벌인 결과 몇몇 학생들로부터 호기심에 대마초를 피웠다는 진술이 나왔다. 야구부 숙소에 대한 경찰 압수수색에서도 대마초 흡연 정황들이 포착됐다.

대학 측은 대마초를 피운 인원이나 시기, 입수 경위 등은 경찰이 아직 수사 중이라는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대학 측은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사회에도 대학에도 졸업생에도 극도로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사과했다.

하라 요미우리 감독은 구단을 통해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모교에서 나타나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도카이대 야구부는 수도 대학야구 리그에서 통산 73회 우승, 전일본 대학 선수권에서 4회 우승 경력을 갖고 있는 야구 명문이다. 하라 감독 외에 스가노 도모유키(요미우리 선수), 히라노 게이이치(한신 타이거스 코치) 등 많은 스타들이 이 대학을 나왔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