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日 ‘살아 있는 전설’ 미우라, 53세에 J리그 최고령 출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5 01:51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우라 가즈요시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우라 가즈요시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축구의 ‘살아 있는 전설’ 미우라 가즈요시(53·요코하마FC)가 일본 프로축구 J1(1부리그)의 최고령 출전 기록을 갈아치웠다. 미우라는 지난 23일 일본 가와사키 도도로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그 1위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1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56분가량 뛰었다.

53세 6개월 28일의 나이에 이번 시즌 처음 정규리그 경기에 출전한 미우라는 2012년 나카야마 마사시가 45세 2개월 1일에 세운 J1 최고령 출전 기록을 깼다. 미우라가 1부리그 경기에 출전한 건 2007년 이후 4680일 만이다. 미우라가 2005년부터 몸담은 요코하마는 2007년 J2(2부리그)로 강등돼 12년간 2부에 머물다 지난 시즌 2위를 차지하며 1부로 돌아왔다.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선 미우라는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으나 17차례 공을 터치하며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다. 후반 11분 교체되자 경기장을 찾은 4700여 명의 팬은 박수로 그를 떠나보냈다. 1986년 프로 데뷔한 미우라는 1990년대 한국의 황선홍, 최용수 등과 아시아 최고 스트라이커를 다퉜던 일본 축구의 간판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9-25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