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첩보 입수 32시간 만에 늑장 발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5 06:59 국방·외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부 “사실 파악 위해 시간 걸려” 입장
文, 서면 10시간 후에야 대면 보고 받아
靑 “유엔 연설은 사전녹화” 지연 일축

브리핑 하는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브리핑 하는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4 연합뉴스

군 당국이 서해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을 북한 측이 발견했다는 사실을 인지한 것은 지난 22일 오후 3시 30분이다. 이후 32시간 만인 24일 오전 11시에야 국방부는 북한군이 공무원을 잔혹하게 사살한 사실을 공표했다. 늑장 발표, 부실 대응 비판이 제기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야권 등에서는 위급 상황을 인지하고도 문 대통령이 사건 당일 유엔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을 호소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이에 청와대는 청와대와 정부 차원의 대응을 시간대별로 발표하면서 적극 해명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유엔 연설이 TV로 공개된 시간은 23일 오전 1시 26~42분이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비대면으로 이뤄진 이번 총회는 녹화 영상을 중계하는 형태였다. 문 대통령의 연설은 15일 촬영됐고, 18일 유엔으로 발송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실종자가 사살됐다는 ‘첩보’는 22일 밤 10시 30분 보고됐지만, (사실관계가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첩보 수준이었고, (유엔 연설과 겹치는) 23일 오전 1시~2시 30분 노영민 비서실장 주재 회의에서 첩보의 신빙성을 분석하고 있었다”면서 “사실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유엔 연설을 수정하는 판단을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정부가 유엔 연설 때문에 고의로 발표를 지연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서는 “이 사건과 유엔 연설을 연계하지 말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23일 오전 1시~2시 20분까지 관계장관회의가 소집돼 관련 정보에 대한 분석이 들어간 것”이라며 “아침 8시 30분에 (대통령께) 대면 보고를 드렸으니까 짧은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여전히 대통령이 첩보 수준의 첫 서면보고를 받은 이후 10시간 동안 관련 정황을 정확하게 모른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다.

이에 청와대는 첩보 입수 이후 세 차례 대통령 보고가 이뤄지는 등 긴박하게 대응했다고 강조했다. 첫 서면 보고가 이뤄진 시점은 22일 오후 6시 36분. A씨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북측이 발견했다는 내용이다. 오후 10시 30분 북측이 A씨를 사살하고 시신을 훼손했다는 첩보를 입수했고, 23일 오전 1시~2시 30분 노 실장 주재로 관계장관회의가 열렸다.

밤샘 분석을 거쳐 오전 8시 30분 노 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대면 보고를 하자 문 대통령은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에도 확인하라.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다”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24일 오전 8시 관계장관회의에서 국방부 분석 결과가 보고됐다. 오전 9시 노 실장과 서 실장이 보고하자 문 대통령은 “정부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20-09-25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