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지구온난화? 길 잃어?… 모래톱에 걸린 고래 ‘미스터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3 01:56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구온난화? 길 잃어?… 모래톱에 걸린 고래 ‘미스터리’ 22일 호주 남동부 태즈메이니아 서쪽 매쿼리 해안 인근 모래톱에 270여 마리의 고래 떼가 갇혀 이 중 100마리 가까이가 집단 폐사한 가운데 구조요원들이 고래를 바다로 옮기기 위해 애쓰고 있다. 지느러미가 긴 ‘파일럿 고래’ 무리가 복잡한 해안선 탓에 방향감각을 잃고 좌초된 것으로 보인다. 야생동물 관리당국은 “고래를 살리기 위한 노력이 펼쳐지고 있지만 모래톱이 외딴곳에 있어 구조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고래들이 먹이 사냥을 왔다가 방향을 잃었을 것으로 보고 있으나 지구 온난화, 집단 질병 가능성 등 복합적인 요인도 있다고 추측했다. 매쿼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구온난화? 길 잃어?… 모래톱에 걸린 고래 ‘미스터리’
22일 호주 남동부 태즈메이니아 서쪽 매쿼리 해안 인근 모래톱에 270여 마리의 고래 떼가 갇혀 이 중 100마리 가까이가 집단 폐사한 가운데 구조요원들이 고래를 바다로 옮기기 위해 애쓰고 있다. 지느러미가 긴 ‘파일럿 고래’ 무리가 복잡한 해안선 탓에 방향감각을 잃고 좌초된 것으로 보인다. 야생동물 관리당국은 “고래를 살리기 위한 노력이 펼쳐지고 있지만 모래톱이 외딴곳에 있어 구조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고래들이 먹이 사냥을 왔다가 방향을 잃었을 것으로 보고 있으나 지구 온난화, 집단 질병 가능성 등 복합적인 요인도 있다고 추측했다.
매쿼리 AFP 연합뉴스

22일 호주 남동부 태즈메이니아 서쪽 매쿼리 해안 인근 모래톱에 270여 마리의 고래 떼가 갇혀 이 중 100마리 가까이가 집단 폐사한 가운데 구조요원들이 고래를 바다로 옮기기 위해 애쓰고 있다. 지느러미가 긴 ‘파일럿 고래’ 무리가 복잡한 해안선 탓에 방향감각을 잃고 좌초된 것으로 보인다. 야생동물 관리당국은 “고래를 살리기 위한 노력이 펼쳐지고 있지만 모래톱이 외딴곳에 있어 구조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고래들이 먹이 사냥을 왔다가 방향을 잃었을 것으로 보고 있으나 지구 온난화, 집단 질병 가능성 등 복합적인 요인도 있다고 추측했다.

매쿼리 AFP 연합뉴스

2020-09-23 1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