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전세계 최상위 부유층 1%가 하위 50%보다 CO2 배출량 2배 높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1 15:1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1990년부터 2015년까지 25년간 전세계 인구 중 최상위 부유층 1%가 하위 50% 대비 2배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같은 기간 60% 증가했지만, 이들의 배출량 증가는 극빈층 대비 3배 이상 높아 ‘이산화탄소 고배출 계층’에 대한 세금 부과 등 억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상위 1%에 해당하는 소득자는 연간 소득 약 10만 달러 이상이다.

국제구호기구 옥스팜과 스톡홀름 환경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의 만연한 과소비와 비행기 위주 ‘고탄소 수송 수단‘의 빈번한 사용이 주원인으로 지목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1일 전했다.
올 여름 최고 온도가 섭씨 51도까지 치솟았던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거리에서 스프링클러로 물이 뿜어지고 있다. 게티 이미지.

▲ 올 여름 최고 온도가 섭씨 51도까지 치솟았던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거리에서 스프링클러로 물이 뿜어지고 있다. 게티 이미지.

옥스팜 인터내셔널의 정책·연구 책임자 팀 고어는 “부유층의 생활방식이 탄소 배출을 증가시켰다는 것은 인류가 화석 연료를 태우면서 재앙 직전의 기후 위기에 처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수십억명의 삶을 개선하는데 실패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 탄소 예산이 인간성 향상보다는 이미 부유한 이들의 소비 확대를 위해 낭비됐다”고 주장했다.

세계 인구의 10%에 해당하는 약 6억 3000만명은 이 기간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절반이 넘는 약 52%를 뿜어냈는데, 이들의 연간 소득은 약 3만 5000달러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해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지구촌 온도가 섭씨 1.5도 이상 상승하면 자연계에 광범위한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게 학자들의 우려다. 이런 이유로 옥스팜은 ‘고소득자들의 탄소 배출량이 계속 늘어나도록 방관하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주장한다. 비행기나 SUV 차량처럼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운송수단을 고탄소 사치품으로 지목하고 더 많은 세금을 부과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편 이번 주 개막하는 제75차 유엔 총회에서는 기후 위기 역시 의제로 다뤄지는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1년 연기된 유엔 기후정상회의(COP26)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한편, 내년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