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디즈니의 노골적 중국아부 ‘뮬란’의 흥행 성적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1 00:35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영화 ‘뮬란’ 속 여주인공 아버지(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영화 ‘뮬란’ 속 여주인공 아버지(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지난 11일 중국에 이어 17일 한국에서도 개봉한 디즈니의 화제작 영화 ‘뮬란’이 각각 흥행성적 2위란 초라한 성적표를 기록 중이다.

중국에서 영화 ‘뮬란’은 20일 현재 중국 국내 제작 애국영화 ‘팔백’에 밀려 흥행성적 2위로 개봉 9일 만에 누적 관객 52만여명을 기록했다.

중국 흥행성적 3위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테넷’이다. 반면 한국에서는 ‘테넷’이 흥행성적 1위, ‘뮬란’이 2위다.

중국의 대표적인 영화평점 사이트 더우반에서 ‘테넷’은 7.8점, ‘뮬란’은 4.7점을 받았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뮬란’의 개봉을 앞두고, 영화의 건축물 고증이 정확하지 않고 중국인들에게 널리 알려진 설화의 중요 부분을 각색했다는 지적을 제기했다.

한 중국 영화평론가는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영화 ‘뮬란’은 중국의 이야기란 점만 빼면 ‘겨울왕국’처럼 디즈니의 공주 이야기와 같다”고 말했다.

‘뮬란’은 아버지를 대신해 전쟁에 참여한 여전사 화목란의 이야기로 원래 중국 설화에 담긴 애국적 요소는 빼고, 군인들이 왕에게 맹목적으로 충성하는 내용으로 바뀌었다고 중국인들은 비판했다.

하지만 중국 매체와 외교부는 미국 매체들이 디즈니사가 신장 정부에 감사를 표했다는 이유로 영화를 비난하는 것에 대해서는 단호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 내에서의 역효과를 낳기 위해 영화를 정치적 이유로 비난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영화 뮬란 여주인공 이마에 그려진 문양이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 상표와 비슷하다. 출처:바이두

▲ 영화 뮬란 여주인공 이마에 그려진 문양이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 상표와 비슷하다. 출처:바이두

특히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영화에서 여주인공을 열연한 유역비에 대해 “현대의 뮬란과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역비는 홍콩의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를 진압하는 경찰을 지지하는 발언으로 홍콩, 대만, 태국 등지에서 영화 ‘뮬란’의 상영을 반대하는 보이콧 운동을 낳기도 했다.

디즈니는 영화 마지막 크레딧에 정치적으로 민감한 신장 지역 정부에 감사를 표하고, 여주인공 아버지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비슷한 모습으로 그려 노골적인 중국 비위맞추기란 비난을 샀다. 게다가 여주인공이 큰 전투를 앞두고 이마에 그리는 문양은 세계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중국의 화웨이 상표와 흡사하다.

한편 이러한 디즈니의 중국인 맞춤용 영화 제작은 세계 최대 영화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13억 인구를 포섭하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