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변화구? 옜다! 빠른 공… 류현진 ‘역배합’ 빛났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15 02:00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메츠전 6이닝 1실점 ‘시즌 4승’

올시즌 팀 타율 MLB 1위 강팀 만나
삼진 7개 잡으며 이달 첫 무볼넷 경기

상대 타선 1회 체인지업 적극 공략하자
구사 비율 17%로 낮춰 패스트볼 승부
열세였던 니모는 삼진 잡고 위기 넘겨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샐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2회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홈 경기 5번째 등판 만에 홈 첫 승을 기록했다. 버펄로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샐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2회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홈 경기 5번째 등판 만에 홈 첫 승을 기록했다.
버펄로 게티/AFP 연합뉴스

위기를 돌파하는 힘은 역시 제구력이었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수차례 위기에도 구석구석을 찌르는 ‘칼날 제구력’을 자랑하며 시즌 4승을 챙겼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샐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시즌 팀 타율 0.278로 메이저리그(MLB) 전체 1위인 메츠를 상대로 8안타를 허용했지만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다.

메츠가 1회부터 체인지업을 적극 공략하며 득점을 얻자 노림수를 간파하고 투구 패턴을 바꿔 체인지업 비중을 확 낮춘 것이 주효했다. 이번 시즌 류현진은 역대 가장 높은 29.4%의 체인지업을 구사하고 있지만 이날은 17%에 그쳤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강한 바람과 수차례 위기 상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핀 포인트 제구력이 돋보이는 경기였다. 삼진 7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1개도 없었다. 9월 등판 경기에서 무볼넷은 처음이다.

백미는 가장 큰 위기 상황이었던 4회 초였다. 토론토가 2-1로 앞선 상황에서 메츠는 2명이 출루했다. 1사 1, 2루 상황에서 브랜든 니모가 타석에 섰다. 니모는 이날 2회 초 2루타를 포함해 류현진을 상대로 역대 4타수 2안타를 기록하고 있었다. 이를 의식한 듯 류현진도 3구 연속 볼을 던졌다. 이후 4구를 바깥쪽 보더라인에 걸치는 빠른 공으로 스트라이크를 잡아냈고 5구는 헛스윙을 유도했다. 풀카운트 승부에서 류현진은 이날 가장 빠른 시속 91.5마일(147㎞)의 공을 바깥쪽 보더라인에 정확하게 꽂아 넣었고 볼넷인 줄 알고 1루로 달려 나가던 니모를 더그아웃으로 돌려보냈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도 삼진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지난 뉴욕 양키스전에서 5이닝 5실점하며 3.19로 높아졌던 평균 자책점은 3.00으로 낮아졌다. 이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 토론토와 3위 양키스는 승리를 거둔 반면 1위 탬파베이 레이스는 패배하며 1~3위가 4경기 차 이하로 좁혀져 막판 순위 싸움이 안갯속으로 빠져들었다.

류현진은 현지 매체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1회 실점 뒤 볼 배합을 바꿨는데 그게 주효했다”며 “남은 2경기에서도 제구에 신경 써 내가 등판한 경기에서 팀이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3타점을 올린 유격수 산티아고 에스피날도 “우리는 류현진을 100% 믿는다”며 에이스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현지 매체 토론토 선은 “류현진은 토론토가 지구 2위로 양키스에 반 경기 차 우위를 유지하도록 도왔다”며 류현진을 칭찬했다.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치러지는 MLB는 오는 28일 정규시즌 종료를 앞두고 있다. 류현진도 향후 두 차례 등판이 남았다. 다음 경기는 20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이 될 전망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9-15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