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단독] 국내 최대 암호화폐 ‘빗썸’ 사기 혐의 압수수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03 16:23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빗썸 고객센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 빗썸 고객센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이 2일 서울 강남구 빗썸코리아 본사를 사기 혐의로 압수수색했다. 가입자 477만명을 보유한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은 국내 총거래량의 절반을 점유하고 있다. 빗썸은 글로벌 가상자산 사이트 코인마켓캡의 거래소 방문자 규모 기준으로는 세계 5위 거래소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빗썸 실소유주인 이정훈(44)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과 김병건(57) BK그룹 회장이 2018년 10월 300억원 규모로 선(先) 판매한 암호화폐 BXA토큰에 대한 투자 사기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청 지수대는 이 의장에 대한 재산국외도피 혐의뿐 아니라 국내 상장수수료 수익금을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의 유령 투자법인으로 빼돌렸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서울신문 6월 22일자 1면·7월 8일자 1면>. 이와 관련, 빗썸코리아 측은 “BXA토큰 발행은 과거 매수 의향자의 추진 사업으로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함께 암호화폐 범죄를 추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코인셜록 홈페이지(https://coinsherlock.seoul.co.kr)

2020-09-03 1면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