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물길 빠졌지만 떠내려온 지뢰 마을 곳곳에… 복구 엄두 못 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6 18:03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700㎜ 폭우’ 철원 동송읍 주민들 발 동동
60대 “물난리 반복 고향마을 떠나고 싶어”
‘홍수 경보’ 파주 대피 300여명 귀가 못해

충주 삼탄역 진흙밭·자갈 언덕으로 변해
충북선 충주~제천 30일 이후 임시운행
파주소방서 구조대가 6일 오전 임진강 인근인 경기 파주시 파평면 율곡1리에서 침수된 시내버스에서 고립된 승객과 운전사 5명을 구조하고 있다. 긴급 출동한 구조대가 현장 도착했을 때 버스는 이미 절반 이상 물에 잠겨 승객과 버스기사는 익사하기 직전인 아찔한 상황이었다. 구조대는 30분 만에 모두 구조에 성공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파주소방서 구조대가 6일 오전 임진강 인근인 경기 파주시 파평면 율곡1리에서 침수된 시내버스에서 고립된 승객과 운전사 5명을 구조하고 있다. 긴급 출동한 구조대가 현장 도착했을 때 버스는 이미 절반 이상 물에 잠겨 승객과 버스기사는 익사하기 직전인 아찔한 상황이었다. 구조대는 30분 만에 모두 구조에 성공했다.
뉴스1

“물은 빠졌지만 강물에 떠내려온 지뢰가 마을 곳곳에서 발견되면서 복구에는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6일 오후 강원 철원군 동송읍 오덕초교 대피소에서 만난 이길리 주민들은 마을 전체를 덮쳤던 물길이 이날 새벽부터 빠졌지만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마을이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이북으로 전방 지역에 심어 놓은 지뢰가 급류를 타고 마을 곳곳으로 떠내려 왔기 때문이다. 김종연 이길리 이장은 “군부대 지뢰 탐지 작업이 이뤄진 뒤에야 복구작업이 가능하다”며 외부인들의 접근을 막고 있었다.

이길리 마을은 지난달 31일부터 5일까지 700㎜가 넘는 폭우가 내려 마을 옆 한탄강 지류천 둑이 무너지며 마을 전체 70여 가구가 지붕만 남기고 잠겼다. 세간을 하나라도 건지기 위해 주민 몇몇은 진흙 범벅이 된 집을 찾아 흙투성이 가구들을 정리하느라 구슬땀을 흘렸다. 딸과 함께 집 안을 치우던 장영환(60)씨는 “이 마을에서 평생 살아왔는데 반복되는 물난리에 고향을 떠나고 싶은 심정뿐”이라며 한숨지었다.

인근 오덕리 오덕초교 체육관으로 대피한 주민들은 “1996년과 1999년에도 하천이 범람해 큰 피해를 입었는데 이번에도 수해로 전 재산을 잃었다”며 허탈해했다.

지난 5일 오후 강물이 갑자기 범람하면서 대피하던 순간도 긴박했다. 두 차례 수해를 모두 겪었다는 주민 최익환(60)씨는 “차를 몰고 마을을 빠져나오는데 사이드미러로 보니 물이 쫓아와 간발의 차로 살았다”고 회상했다.

이번 폭우로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와 갈말읍 동막리·정연리, 김화읍 생창리 등에서 214가구가 침수되고, 농경지 86.7㏊가 물에 잠기거나 매몰·유실됐다.

북한 황강댐의 영향을 크게 받는 임진강이 다행히 새벽부터 수위가 낮아지면서 연천·파주 주민들은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아직 홍수경보가 유지돼 5일 인근 학교 등으로 대피했던 경기 파주 문산읍·파평면·적성면 주민 300여명은 이날 오후 5시 현재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같은 날 오후 찾은 충북 충주시 산척면 삼탄역. 하루 평균 30여명이 이용하던 간이역은 처참했다. 승강장과 6개 선로는 거대한 진흙밭으로 변해 걷기가 어려웠다. 선로 곳곳에는 거대한 바위와 자갈들이 쌓여 작은 언덕이 만들어졌다. 일부 선로는 지반이 유실되면서 앙상한 모습으로 공중에 붕 떠 있었고, 그 아래로 거센 물살이 흐르고 있었다. 인근 산 곳곳에는 작은 폭포가 생겨 연신 흙탕물을 선로 쪽으로 쏟아냈다. 물에 젖은 수많은 나무와 잡동사니들까지 나뒹굴고 있어 거대한 쓰레기장을 연상케 했다. 기차가 서 있어야 할 선로 위에서 굴착기 2대가 진흙 등 걷어 내지만 계속 쏟아붓는 비로 복구작업은 힘겨워 보였다. 변영관(53) 부역장은 “2일 배수로가 폭우를 감당하지 못하면서 선로와 대합실이 20여분 만에 물바다가 됐다”며 “1950년대 역이 생긴 이후 이런 물난리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부터 중부 지역을 강타한 폭우는 세종시 조치원역~제천 봉양역을 있는 충북선(115㎞) 가운데 충주 동량역~제천 봉양역 구간(22.3㎞)에 큰 상처를 남겼다. 20여곳이 선로침수, 토사유입, 노반유실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피해 범위가 넓은 데다 비까지 계속 내려 오는 30일 이후에나 임시 운행이 가능할 정도다. 완전 복구는 6개월이나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선 하루 이용객은 1200명, 충주~제천 구간은 300명 정도다.

철원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충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파주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0-08-07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