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대선 여론조사 뒤집혔다… 야권 단일후보, 민주당 넘어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5 17:3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차범위 안에서 가상대선 與앞선 野

민주당 41% 야권단일후보 42%
미디어오늘-리서치뷰 7월말 정기조사

▲ 미디어오늘-리서치뷰 7월말 정기조사

민주당 41% 야권단일 후보 42%

제20대 대선 가상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야권 단일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오늘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지난달 28~31일 나흘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41%, ‘야권단일 후보를 뽑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42%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후보는 6%, 없음은 7%, 모름은 3%였다.

지난 6월 27~30일 같은 질문을 던진 여론조사에서는 민주당 후보 46%, 야권단일 후보 36%로 10%P차이로 민주당이 앞섰다. 5월에도 민주당 후보 46%, 야권단일 후보 35%로 민주당이 11%P 앞섰다.

이처럼 한달 사이에 지지율이 크게 뒤바뀐 것은 최근 일련의 부동산 정책, 행정수도 이전 문제, 고 박원순 시장 사건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비슷한 분위기가 감지되기도 했다. 리얼미터가 발표한 7월5주차 여론조사 결과, 서울지역 통합당 지지율은 35.6%를 기록하며 33.8%의 더불어민주당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 바 있다.(지난달 27~31일, 전국 2516명 대상, 오차범위 95% 신뢰수준 ±2.0%포인트,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 대선주자들 발걸음 바빠질까

서울 지역 지지율뿐만 아니라 대선 가상대결에서는 야권단일 후보에 밀리는 것으로 나오면서 민주당의 국면 관리에도 비상등이 켜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공식적으로는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도 부동산 정책과 행정수도 이전 문제 등을 더 강력히 밀어부치며 지지율 반전을 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민주당 대선 후보 양강으로 분류되는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행보에도 더욱 시선이 쏠릴 전망이다. 대선 국면에 접어들 수록 이들에게 내려질 평가에 따라 당 전체의 지지율도 오락가락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번조사는 지난달 28~31일 나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고 RDD무선 85%, RDD유선 15% 조사방법을 적용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3.8%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블로그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