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말문 막힌 트럼프, 갑자기 한국 코로나19 통계 의문 제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5 07:5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코로나19 재확산의 심각성을 지적받던 중 한국의 사망자 통계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해 빈축을 샀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밤 방송된 다큐멘터리 뉴스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 인터뷰에서 조너선 스완 기자와 설전을 벌였다.

지난달 28일 진행된 이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 대신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 통계가 적힌 종이를 가지고 나와 계속 미국의 수치가 나쁘지 않다는 식으로 주장했다.

이에 스완 기자가 “나는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이건 미국이 정말로 나쁜 지점이다. 한국, 독일 등에 비해 훨씬 더 심각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해선 안 된다”고 했고, 스완 기자는 “왜 그러면 안 되냐”고 반문했다.

스완 기자는 “미국의 인구가 ○명이라고 할 때 이 중 ×퍼센트의 사망자가 나왔다는 걸 한국과 비교해 이야기하는 것은 분명히 적절한 통계”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차 “아니다”라며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집계한 통계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취지로 맞섰다.

특정 국가에서 코로나19가 얼마나 심각하게 확산됐는지를 판단하기 위해 스완 기자는 전체 인구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코로나19로 사망했는지 봐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 중 얼마나 많은 사람이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는지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계속된 부정에 스완 기자가 “예를 들어 한국을 보자. 인구 5100만명인데 3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대단한 결과”라고 한국의 방역 상황을 칭찬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대끔 “그것은 모를 일이다. 그건 모를 일이다”라고 반복해 부정했다.

스완 기자가 “한국이 통계를 날조했다는 뜻이냐”고 되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왜냐하면 나는 그 나라(한국)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마치 한국의 사망자 통계가 실제와 다르게 축소돼 있다는 식으로 슬쩍 던지면서도 직접적으로 이에 대해 묻자 ‘한국과의 관계를 생각해서 자세히 이야기하진 않겠다’는 뉘앙스로 숨겨진 통계가 있다는 듯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결국 자신의 주장에 대한 어떠한 근거도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심지어 “모를 일이다. 그리고 그들(한국)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한국이 실제 사망자 수를 숨기고 있다는 식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암시했다면서 “이(트럼프의 주장)는 물론 난센스(허튼소리)이다. 한국의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낮은 것은 한국이 빈번하게 그리고 조기에 검사를 실시, 지난 봄 바이러스를 봉쇄하고 새로운 발생이 나타났을 때 근절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한국이 많은 검사를 하지 않아도 되게 만든 이유”라면서 “가려내야 할 양성 가능 사례들이 (미국보다) 훨씬 적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악시오스도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보다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계속 압박적 질문을 받자 한국의 코로나19 자료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점을 내비치는 듯 보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나 국제 당국, 또는 미국으로부터 한국의 수치가 부정확하다는 어떠한 심각한 문제도 제기된 바 없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동안 코로나19 부실 대응 비판을 받을 때마다 “미국이 잘 하고 있다”며 자화자찬을 해왔다. 특히 모범 방역 사례로 한국과 비교될 때면 “미국이 한국 등 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 훨씬 더 많은 검사를 했다”는 식으로 깎아내리는 듯한 발언을 하곤 했다.

그는 지난 5월 20일에도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은 그만큼 검사를 많이 했기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하며 한국, 독일 만큼만 했다면 환자 수가 매우 적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인터뷰에서 또 코로나19가 계속 통제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에서 하루에 1000명 이상 사망자가 발생하는 상황에 대해 “뭐 어쩔 수 없다”는 식으로 언급, 논란을 빚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 나는 코로나19가 통제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하자 스완 기자는 “어떻게 그러냐. 하루에 1000명의 사람이 죽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죽어가고 있다. 그것은 사실이다. 뭐 어쩔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러나 이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 코로나19는 가능한 선에서 통제되고 있다. 그것은 우리를 괴롭히는 끔찍한 전염병이다”라고 덧붙였다.

스완 기자가 “정말로 우리가 가능한 선에서 통제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 1000명의 사람이 죽는데도?”라고 재차 반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무엇보다 우리는 매우 훌륭하게 해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 인터뷰에 대해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팬데믹이 어느 정도로 나쁜지 이해는 하고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