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행정수도 고마워요”…세종시 부동산 부자 공무원 속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2 19:3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부세종청사 공무원 A(51)씨는 최근 ‘이전 공무원 특별공급(특공)’ 아파트로 옮기면서 기존에 살던 아파트를 10억원에 팔았다. 3년 전 프리미엄을 주고 5억원에 구입한 아파트인 데도 3년 만에 5억원을 벌게 해줬다.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 완성’을 발표한지 열흘 새 1억원 넘게 더 붙었다. 2년 전 3.3㎡당 1000만원 정도에 분양 받은 ‘특공’ 아파트도 벌써 3배 가까이 올라 정부부처 이전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세종시 신도시인 소담동에 아파트들이 빼곡하다.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내돠 국회 등을 통째로 이전한다고 발표한 뒤 한 채에 1억원 넘게 급등하며 부동산 열기가 후끈 달아 오르고 있다. 세종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종시 신도시인 소담동에 아파트들이 빼곡하다.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내돠 국회 등을 통째로 이전한다고 발표한 뒤 한 채에 1억원 넘게 급등하며 부동산 열기가 후끈 달아 오르고 있다. 세종시 제공

전국 최고 수준으로 올라온 세종시 아파트 값이 청와대, 국회 등 통째로 이전이란 호재에 ‘투기장’이 되면서 부동산 부자 공무원이 속출하고 있다.

김동호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세종시지부장은 2일 서울신문과 만나 “행정수도 발표 후 신도시 아파트 값이 거의 다 1억원 넘게 올랐다. 매물이 실종됐는 데도 전국에서 구입문의가 쇄도한다”며 “세종시 화두는 늘 ‘부동산’”이라고 잘라 말했다. 지난달 20일 행정수도 발표 후 1주일에 아파트 값이 2.95% 급등해(한국감정원) 2012년 7월 시 출범 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서울, 과천 집을 안 팔고 온 상당수 중앙공무원은 재산이 ‘쌍끌이’로 불어나는 중이다. 2017년 8월 투기과열지구 지정 후 떠났던 시민이 지난 6.17 대책으로 대전, 청주도 묶이자 “이왕이면 전망 밝은 데로 가자”고 회귀하며 세종시 부동산 폭발력을 높였다.

【세종시 아파트 매매 현황】

-2010년 1830 세대(충남 연기군, 부처 이전 예정 신도시 첫 아파트 분양)

-2011년 2247 세대

-2012년 730 세대(세종시 7월 1일 출범, 연기군 때 470 세대 미포함)

-2013년 1209 세대

-2014년 1420 세대

-2015년 2189 세대

-2016년 3686 세대

-2017년 4522 세대

-2018년 4196 세대

-2019년 5599 세대

-2020년 상반기 6512 세대

<자료: 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매된 세종시 아파트는 6512 세대로 지난해 1년 간 거래된 5599 세대를 이미 추월했다. 시 출범 후 지금까지 매매된 아파트는 모두 3만 63 세대다. 이 기간 분양된 전매 가능 9만 1436 가구의 3분 1에 이른다.

게다가 미입주 1만 4936 세대도 곧 등기가 나면 전매 제한이 풀리고 신도시(정부청사 이전지역)에 건설될 잔여 아파트는 7만 세대에 그쳐 구매력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분양되는 아파트마다 50%를 배정하는 특공의 경쟁률도 후끈 달아 오른 상태다.

세종시 공무원 B씨는 “세종시 공무원으로 일하면서 누리는 이점은 아파트로 돈 번 것 뿐”이라고 귀띔했다. 그는 ‘특공’ 분양 등을 통해 세종시에 아파트 두 채를 매입했다. 한 채에 3억~4억원씩 올랐다. 3.3㎡당 분양가가 2010년 첫마을 아파트 600만원대에서 최근 1200만원 정도로 두 배 가까이 올랐지만 시가는 그보다 2~3배를 웃돌고 있다. B씨는 “여당이 행정수도 완성을 내놓고 적극 추진에 나서 값이 더 들썩일 것”이라면서 “당분간 한 채도 팔 생각이 없다”고 추가 이득을 바라는 속내를 드러냈다.
세종시 고운동 아파트단지 모습. 세종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종시 고운동 아파트단지 모습. 세종시 제공

현재까지 특공 아파트에 당첨된 이전 공무원, 학교 종사자 등은 2만 5406명이다. 정유선 행정도시건설청 주무관은 “초기에는 좋은 아파트를 고르려고 당첨되고도 포기한 공무원이 많았는데 지금은 10대 1일 안팎까지 치솟았다”며 “126개 기관은 특공 자격 5년이 지났고, 101곳은 남았다”고 했다.

김 지부장은 “세종시에서는 강력하다는 7.10 부동산 대책도 행정수도 완성 발표에 묻혔다”며 “행정수도 발표와 함께 신도시 주변지역 아파트 대량 공급, 10년으로 전매제한 기간 연장 등 아파트 값 급등을 규제할 대책도 내놓았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