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사라진 신라 최대 사찰 황룡사, 증강현실(AR)로 복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22 11:14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증강현실 디지털 기술로 복원한 황룡사 중문 우진각.

▲ 증강현실 디지털 기술로 복원한 황룡사 중문 우진각.

1238년 몽골군 침입 때 불타 사라진 신라 최대 사찰 황룡사가 증강형실(AR) 디지털 기술로 되살아났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신라 왕경 핵심 유적 복원·정비 사업의 하나로 지금은 터만 남아 있는 경주 황룡사의 건축물 중 가장 크고 화려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통일신라 시기의 중문과 남회랑을 디지털로 복원했다고 22일 밝혔다.

황룡사는 남문에서 시작해 북쪽으로 중문, 목탑, 금당, 강당이 자리하고, 중문 양쪽에 남회랑이 이어져 있다. 복원한 중문의 크기는 가로 26.4m, 세로 12.6m, 남회랑의 길이는 중문을 포함해 272.5m이다. 중문은 2층 규모의 우진각 지붕 형태와 1층 규모의 맞배지붕 형태 두 가지 모습으로 구현했고, 남회랑도 중문에 맞춰 2가지 형태로 만들었다. 2012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황룡사 복원 심화연구의 결과를 담은 것이다.
황룡사 중문지.

▲ 황룡사 중문지.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실물이 없는 건축 문화재를 디지털로 복원한 사례는 지난해 8월 한양 도성의 서쪽 정문 돈의문이 있지만 이번처럼 건물을 구성하는 부재를 자세히 표현하고, 내부까지 들어가 볼 수 있도록 실제 건축물 크기로 복원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체험자와 건축물의 거리를 계산해 원근감을 살렸고, 시간 경과에 따른 그림자의 변화를 달리해 황룡사를 실제 거니는 생생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경주시와 협의해 황룡사지 방문객이 태블릿PC를 이용해 증강현실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연구소는 2024년까지 황룡사 금당을, 이후에는 강당과 9층 목탑을 디지털로 복원할 계획이다.

황룡사는 553년(신라 진흥왕 14년) 창건을 시작한 이후 오랜 시간 변화를 거듭해 신라 최대의 사찰이 됐다. 신라 삼보(三寶)중 하나인 9층 목탑은 645년(신라 선덕여왕 14년)에 건립됐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