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사설] 충격적인 연세대 ‘부모 찬스’ 비리, 엄중 처벌해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16 02:03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14일 교육부가 발표한 연세대학교 종합감사 결과는 21세기 상아탑에서 벌어진 일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만큼 충격적이다. A교수는 2017년 2학기 식품영양학을 전공하던 딸에게 자신이 강의하는 회계 관련 수업을 들으라고 한 뒤 딸에게 버젓이 A+ 학점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A교수는 딸과 함께 사는 자택에서 시험 문제를 출제하고 정답지를 작성했다고 한다.

B교수의 동료인 연세대 대학원 입학전형 평가위원 교수 6명은 주임교수와 사전 협의해 정량평가에서 9위였던 B교수 딸을 서류심사 5위로 끌어올려 구술시험 기회를 줬다. 추가하여 평가위원 교수들은 B교수 딸에게 구술시험 점수에 100점 만점을 주고, 서류 심사를 1, 2위로 통과한 지원자 2명의 구술시험 점수를 각각 47점, 63점으로 부당하게 평가했다. 결국 B교수 딸이 대학원 신입생으로 최종 합격했다.

교수들이 이처럼 파렴치한 일을 저지르면서 교단에 서서는 학생들한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라고 가르쳤음을 생각하면 소름이 끼친다. 자신의 자식에게 ‘부모 찬스’를 부여한 것은 결국 다른 학생들의 공정한 기회를 빼앗았다는 얘기다. 자신의 딸에게 A+를 준 만큼 다른 학생 누군가는 학점에서 불이익을 받았을 테고, 동료의 딸을 부당하게 합격시키느라 자격을 갖춘 학생은 대학원에 떨어졌을 것이다. 이렇게 해서 어그러진 피해 학생들의 인생은 어떻게 보상해 줄 것인가.

이번 일은 단순한 일탈이나 편법이 아니라 엄연한 범죄행위다. 교육부는 이런 비리를 저지른 교수들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해임, 파면, 정직 등의 중징계를 내리라고 연세대에 요구했다고 한다. 이들 교수는 영원히 교단에서 추방돼야 하며 준엄한 민형사상의 처벌도 뒤따라야 할 것이다. 또 이런 일이 연세대학교에서만 일어났다고 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다행히 교육부는 내년까지 사립대학 16곳에 대해 종합감사를 할 계획이다. 철저한 감사를 통해 교육자의 탈을 쓰고 공정한 기회를 박탈한 이들을 모두 찾아내 엄벌해야 한다.

2020-07-16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