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 입소문… 명산 등정 성공땐 성취감 높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10 14:19 논설위원의 사람 이슈 다보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정배 블랙야크 사업부장

김정배 블랙야크 사업부장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배 블랙야크 사업부장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요즘엔 블랙야크의 등산복이나 등산 장비를 갖춘 등산객들이 압도적으로 눈에 띈다. 7월 현재 16만 6050여명이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BAC)에 등록해 전국 100대 명산과 백두대간, 낙동정맥을 누비고 있기 때문이다. 블랙야크만의 이런 이벤트는 김정배(43) 사업부장이 2013년부터 기획했다. 김 부장은 ‘엄홍길재단’에서 다양한 산악 지원 업무를 담당해 오다 지난 2011년 블랙야크에 합류했다.

“등산이 아저씨, 아줌마들의 전유물처럼 돼 버린 것을 세련된 모습으로 알려주고 싶었다”는 김 부장은 페이스북에 착안해 산을 통한 인적네트워크를 형성하는 데 주력했다. 2013년 3000명만 모집해 40개 산 등정을 기획했다. BAC 애플리케이션(앱)을 다운로드한 후 가입만 하면 누구나 플랫폼에서 운영 중인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산 정상에서 찍은 본인의 사진을 BAC 앱에 올리면 각 산의 전문가인 셰르파가 인증한다. 산의 높이만큼 포인트를 부여해 블랙야크 전국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한다. 참가자가 늘어나자 100대 명산에 이어 100대 명산 완주자를 위한 100+ 명산, 백두대간, 낙동정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등산객이 삼천리 방방곡곡을 누빌 수 있도록 했다. 하산 시 등산로 근처의 쓰레기를 담은 봉투를 가져오면 포인트를 주는 클린마운틴365 프로그램도 대성공을 거뒀다. 이런 각종 이벤트를 합한 인증 누적수가 지난 7일 현재 276만 8432건에 이른다. BAC 활동을 통해 연대감을 형성함으로써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는 물론 구매력도 높아지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진 것이다.

“등산은 자신의 비용과 시간, 노력이 더해져야 의미가 크다”고 강조하는 김 부장은 “회원들에게 명산 등정이라는 목표와 성취감을 부여하고 적절한 보상을 주면서 건강한 삶을 만들 수 있도록 배려하는 게 제일 큰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종락 논설위원 jrlee@seoul.co.kr

2020-07-10 2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