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인도서 사흘간 62명 벼락 맞아 사망…한달반 새 300여명 숨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5 11:0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도 동부 콜카타 지역에 27일 폭우와 함께 번개가 내려치고 있다. 2020.5.28  EPA 연합뉴스

▲ 인도 동부 콜카타 지역에 27일 폭우와 함께 번개가 내려치고 있다. 2020.5.28
EPA 연합뉴스

인도에서 최근 사흘간 62명이 벼락에 맞아 숨졌다.

5월 중순부터 따져보면 벼락이 집중적으로 내리친 지역에서 총 300명이 넘는 주민이 벼락으로 사망했다.

5일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인도 동북부 비하르주에서 2일 26명, 3일 15명, 4일 21명이 벼락에 맞아 숨졌다.

인근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도 4일 하루 사이에만 최소 23명이 벼락에 맞아 목숨을 잃고 29명이 다쳤다.

국가 재난통계에 따르면 5월 15일부터 한 달 반 동안 253명이 벼락으로 목숨을 잃었기에 이를 더하면 300명이 넘게 벼락 때문에 숨졌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사망자의 90% 이상은 비하르주와 우타르프라데시주 주민이다.

희생자 대부분 논밭에서 일하던 농민들이었다. 부상자 수십명이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하르주 정부는 벼락 희생자 유족에게 40만 루피(642만원)를 지급하고, 부상자는 무료로 치료해 주기로 했다.
인도 중부 보팔 시내 건물 위로 10일 번개가 내려치고 있다. 2020.5.11  EPA 연합뉴스

▲ 인도 중부 보팔 시내 건물 위로 10일 번개가 내려치고 있다. 2020.5.11
EPA 연합뉴스

인도에서는 해마다 최소 2000명이 벼락에 맞아 사망하는 것으로 집계된다.

주로 우기에 이 같은 사망자가 발생하는데, 올해는 우기가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인 6월부터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해 이례적으로 여겨지고 있다.

인도 기상 당국은 “올해는 비하르주와 우타르프라데시주에 6월부터 폭우와 함께 벼락이 많이 발생했다”며 “기상학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대류구름과 뇌운(thunder cloud)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상 6월에 북부, 동북부 지역에 이렇게 많은 비가 내리지 않는다”며 “올해는 장마가 앞당겨지다 보니 농민들이 더 활발히 야외활동을 하다가 벼락에 맞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8년 인도 남부의 안드라 프라데시주에서는 13시간 동안 3만 6749회의 벼락이 내려친 적도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