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최대 5차까지…방판업체 코로나19 집단감염에는 공통점이 있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3 18:0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 관악구 신림동 리치웨이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

▲ 서울 관악구 신림동 리치웨이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일으킨 서울과 대전의 방문판매 업체에는 감염이 증폭될 수 밖에 없었던 공통점이 있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수도권과 대전 코로나19 확산의 ‘뇌관’이 된 두 사례에서 동일한 취약점이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방문판매 업체에서 감염된 이들은 노래부르기 등 침방울이 많이 발생하는 행동을 했고, 빈번하고 밀접한 소규모 모임을 가졌으며 제품 정보를 공유하고 체험하려고 사무실에 오래 체류했다.

그 결과 서울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서 4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로부터 168명이 영문도 모른 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총 확진환자는 210명으로 서울(122명), 경기(57명), 인천(24명), 강원(4명), 충남(3명) 등 전국이 피해를 입었다. 전파가 빠르고 확산 범위도 넓었다.

101세홈닥터, 힐링랜드 23, 자연건강힐링센터 등 대전 방문판매업체는 81명의 코로나19 환자를 발생시켰다. 직접 방판업체를 방문해 감염된 환자(35명)보다 추가전파자(46명)가 더 많다. 감염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면서 대전(55명)은 물론 충남(11명), 서울(8명), 전북 (3명), 세종(2명), 광주(1명), 경기(1명)까지 바이러스가 확산했다. 두 사례 모두 5차 감염이 발생했고, 50대 이상 확진환자가 리치웨이의 경우 70.5%, 대전 방문판매업체는 86.4%에 달했다. 고령층이 많다 보니 사망자가 2명, 중증환자가 9명 발생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부분 직접방문자들은 방문판매 홍보관에서 1차 노출이 됐고, 종교시설·직장·학원·식당이나 실내운동시설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을 통해 열흘만에 5차 전파까지 이어지는 급속한 전파 양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의심증상이 있는데도 가볍게 여겨 모임을 나가고, 그 모임을 통해 전파된 사례가 많다”면서 “의심증상이 있을 때는 외출이나 모임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수칙 준수해야 한다는 것을 두 사례가 보여준다”고 말했다.

마스크를 벗고 통화하는 행위도 위험하다고 방역당국은 지적했다. 지난 달 대전 방문판매 확진자들과 음식점에서 5분 정도 동선이 겹쳤을 뿐인데 코로나19에 확진된 전주 고등학생의 사례도 결국 휴대전화 통화가 문제였다.

정 본부장은 “확진자들이 식당에서 마스크를 벗고 휴대전화로 계속 통화를 했고, 그러다 보니 침방울이 많이 생겼다”면서 “식당 등 밀폐된 공간, KTX와 같은 다중이용시설에서는 가능한 마스크를 벗지 않고 통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