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규제 비웃듯 “지금이라도 사자”… 청약통장 160만개 몰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2 19:18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1번째 규제도 안 통하는 부동산시장

전국서 제일 많이 뛴 김포 집값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28일 KBS 1TV에 출연해 최근 풍선효과로 집값이 오르는 경기 김포와 파주에 대해 다음달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히면서 정부의 ‘두더지잡기식’ 부동산 규제 대책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사진은 이날 경기 김포한강신도시 상공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국서 제일 많이 뛴 김포 집값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28일 KBS 1TV에 출연해 최근 풍선효과로 집값이 오르는 경기 김포와 파주에 대해 다음달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히면서 정부의 ‘두더지잡기식’ 부동산 규제 대책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사진은 이날 경기 김포한강신도시 상공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경기 김포시 구래동 한강신도시3차푸르지오(전용 60㎡, 12층) 아파트는 지난달 29일 신고가를 기록, 3억 5000만원에 팔렸다. 지난 5월 21일엔 2억 8800만원(4층)이었는데 한 달 새 6000여만원이나 뛰었다. 올 하반기 입주 예정인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의 힐스테이트신촌도 지난달 16일 전용 55㎡ 입주권이 최고가인 11억 8500만원에 팔렸다.

21번째 부동산 대책에도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혼란을 겪고 있다. 규제를 피한 틈새시장으로 수요가 몰리는 것은 물론이고 “지금이라도 사겠다”며 새 아파트에 발길이 몰리고 있다.

2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전국 165개 단지에 160만 9185개의 통장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85만 6375개(183개 단지)보다 88% 증가한 수치다. 수도권에 지난해 대비 209%가 증가한 106만 964개의 통장이 몰렸다. 지방은 7% 증가해 54만 8221개의 1순위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특히 인천에서 35만 3450개의 청약통장이 접수돼 지난해(9031개)의 39배로 폭증했다. 인천은 비규제지역인 데다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개통 등 교통 호재가 풍부해 투자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고강도 부동산 규제인 6·17 대책을 비켜 간 김포·파주·계룡시 등의 ‘풍선효과’도 두드러진다.

이날 한국감정원의 6월 4주차(6월 27일 기준)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보면, 충남 계룡시는 신규 분양 등의 영향으로 전주 1.20% 상승한 데 이어 이번 주 1.49% 올랐고, 경기 김포시도 여전히 높은 상승률(0.90%)을 이어 갔다. 경기 파주시도 0.27%에서 0.45%로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06% 올라 전주와 같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번 주에도 서울 모든 구에서 상승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쉽게 진정되지 않는 모습”이라며 “김포 등 비규제지역으로 유동자금이 유입되고 있고, 집값이 연일 오르자 매수자들이 ‘지금 안 사면 못 산다’며 매수 대열에 합류하는 등 정부 통제시스템이 안 먹히고 있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20-07-03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