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정의당 ‘차별금지법’ 종교계 설득 나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15 05:56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장혜영 “공감하는 여야 의원들과 발의”… 비판적인 개신교계 찾아 법 취지 설명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9 뉴스1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9 뉴스1

정의당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공식화하고, 이에 부정적인 개신교계 설득에 나서기로 했다.

정의당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표발의를 준비 중인 장혜영 의원은 법안 발의요건인 공동발의자 10명을 채우는 것에 대해 “정의당 의원 6명이 전원 공감하고 있고, 타당과도 개별 대화를 나누고 있으며 긍정적 의견을 말하는 분들도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차별금지법 발의에 얼마나 많은 의원이 함께 이름을 올릴지도 관심이다. 지금껏 차별금지법을 반대해 온 미래통합당도 예외는 아니다. 장 의원은 “‘모든 차별에 반대합니다’는 오늘 정의당의 피켓 문구이지만, 며칠 전 통합당 의원님들이 로텐더홀에서 외친 문구이기도 하다”며 “차별금지법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당론과 충돌하는 부분이 있어 계속 논의하겠다고 말씀하신 (통합당) 허은아 의원님의 말씀이 저는 반갑다”고 말했다.

관건은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느냐다. 그러려면 의원들의 선택을 가로막는 종교계의 반대를 누그러뜨리는 등 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 정의당은 차별금지법에 비판적인 개신교계를 예방해 법안 취지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줄곧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해 온 대한불교조계종과 함께 법 통과를 촉구할 계획이다. 조계종은 오는 18일 국회 앞에서 오체투지를 진행할 예정인데 정의당도 함께할 계획이다.

정의당 관계자는 “(법안) 성안이 마무리되는 대로 공동발의자를 찾는 동시에 종교계를 비롯한 시민사회를 설득하는 작업도 병행할 예정”이라며 “차별금지법에 대한 막연한 오해가 있는 것을 설명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6-15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