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시중은행 줄줄이 금리 인하...KB국민에 이어 우리·신한·농협은행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12 19:30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신한·농협 11일에 금리 인하 결정
하나은행 금리 인하 내부 검토 중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5%로 인하하면서 시중은행이 줄줄이 수신금리 인하를 결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5%로 인하하면서 시중은행이 줄줄이 수신금리 인하를 결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KB국민은행과 SC제일은행, 씨티은행이 수신금리를 내린 데 이어 우리은행, 신한은행 그리고 농협은행도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

12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50여 개가 넘는 수신상품 금리를 최소 0.05%포인트에서 최대 1%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대표상품인 ‘WON 예금’의 금리를 연 0.4~0.6%에서 연 0.3~0.5%로 계약기간 상관없이 모두 0.1%포인트씩 인하했다. ‘우리SUPER주거래 정기예금’은 0.3%포인트 하락해 연 0.5%에서 연 0.2% 금리로 떨어졌다. 거치식 예적금은 오는 17일부터 변경되고, 입출식예금은 20일부터 적용된다.

신한은행은 예적금 상품 금리를 일제히 최소 0.05%에서 최대 0.5%포인트 인하했다. 대표적인 정기예금 상품인 ‘신한 S드림 정기예금과 ’쏠편한 정기예금‘은 기본 금리가 0.3%포인트 떨어졌다. 1년 만기 기준 예금금리가 연 0.9%에서 0.6%로 내렸다.

농협은행도 같은 날 거치식 예금 상품 금리를 0.15~0.4%포인트 내렸다고 밝혔다. 기본상품인 일반 정기예금과 자유적립 정기예금 1년 이상 2년 미만 금리가 기존 연 0.7%에서 연 0.45%로 0.25%포인트 내려갔다. 하나은행도 이른 시일 내 예적금 금리를 인하하기 위한 내부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시중은행이 수신금리를 줄줄이 인하하면서 대출금리도 다음주에 내릴 전망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제 대부분의 시중은행 수신금리가 떨어졌기 때문에 15일에 발표되는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인 코픽스 금리도 소폭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