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주말엔 안 팔아요” 비말차단 마스크, 8일엔 살 수 있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6 12:0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마스크.

▲ 마스크.

웰킵스몰, 주말엔 상시 제품만 판매
5일 접속자 폭주로 사이트 마비
주말 동안 복구·개선
8일 다시 판매 재개 예정


비말(침방울) 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하는 웰킵스몰이 주말 동안에는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6일 웰킵스에 따르면 웰킵스몰은 이번 주말(6~7일)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는다. 비말차단 마스크는 주중에만 판매하고, 주말엔 상시 판매 제품만 판다.

웰킵스는 동시접속자 폭주로 서버가 다운된 사이트를 복구 및 개선한 후 내주 월요일(8일) 오전 9시 다시 판매를 재개할 계획이다.
웰킵스몰 캡처

▲ 웰킵스몰 캡처

더위에 비말 차단용 마스크…사이트 마비

웰킵스의 언택트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비말 차단 효과 인증(KF-AD)을 주고 민간에서 판매하도록 한 국내 첫 ‘비말 차단용 마스크’다. 덴탈마스크와 비슷한 수준의 비말 차단 기능(KF 기준 55~80%)의 필터를 달았다. 지금까지 웰킵스의 자회사인 피앤티디, 건영크리텍, 파인텍, 케이엠 등 네 곳이 비말 차단용 마스크 식약처 인증을 받았고, 이날 웰킵스가 가장 먼저 판매에 들어간 것이다.

침방울을 차단해 감염 예방 효과가 있으면서도 통기성이 있다. 무더운 여름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반 국민에도 덴탈 마스크처럼 얇은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의약외품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비말 차단용 마스크가 온라인몰을 통해 처음으로 시장에 나온 5일, 구매자들이 몰려 판매 시작(오전 9시) 전부터 사이트가 마비됐다.

웰킵스는 장당 500원짜리 비말차단 마스크를 3팩을 1500원에 판매했다. 단, 일주일에 총 30매(10팩)까지만 살 수 있다. 이날 준비된 20만장은 오후 2시쯤 모두 판매됐다.

오는 8일에도 목표 판매 물량은 약 20만장 수준이다.

웰킵스 관계자는 6일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접속자 유입으로 단기간에 폭주했다. 주말 동안 서버를 증설하고 매크로 유입을 막는 등 개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또 지난 5일 구매한 소비자들이 월요일엔 구매하지 못하는 점을 고려할 때 좀 더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