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내년 도쿄에선 더 높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5 04:04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내년 도쿄에선 더 높이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종목 미국 유망주인 14세 민나 스테스가 4일 미 캘리포니아주 나파에 있는 스케이트 파크에서 연습을 하고 있다. 스테스는 스케이트보드 종목 미국 대표를 꿈꾸고 있다. 스케이트보드는 도쿄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새로 채택됐으나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사태로 내년으로 연기되며 스테스의 꿈도 1년 뒤로 미뤄지게 됐다. 나파(미 캘리포이나주) AFP 연합뉴스

▲ 내년 도쿄에선 더 높이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종목 미국 유망주인 14세 민나 스테스가 4일 미 캘리포니아주 나파에 있는 스케이트 파크에서 연습을 하고 있다. 스테스는 스케이트보드 종목 미국 대표를 꿈꾸고 있다. 스케이트보드는 도쿄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새로 채택됐으나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사태로 내년으로 연기되며 스테스의 꿈도 1년 뒤로 미뤄지게 됐다.
나파(미 캘리포이나주) AFP 연합뉴스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종목 미국 유망주인 14세 민나 스테스가 4일 미 캘리포니아주 나파에 있는 스케이트 파크에서 연습을 하고 있다. 스테스는 스케이트보드 종목 미국 대표를 꿈꾸고 있다. 스케이트보드는 도쿄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새로 채택됐으나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사태로 내년으로 연기되며 스테스의 꿈도 1년 뒤로 미뤄지게 됐다.


나파(미 캘리포이나주) AFP 연합뉴스
2020-06-05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