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트와이스 뮤직비디오 해외 작품 도용 논란…JYP “검증 보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3 19:39 public_culture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원작자 SNS로 “저작권 침해” 주장
JYP “오늘 인지…원작자와 대화”
뮤직비디오 내 조형물이 외국 예술가의 작품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온 트와이스의 ‘모어 앤드 모어’. JYP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뮤직비디오 내 조형물이 외국 예술가의 작품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온 트와이스의 ‘모어 앤드 모어’. JYP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캡처

걸그룹 트와이스 신곡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 뮤직비디오에 외국 예술가의 작품과 흡사한 구조물이 등장해 원작자가 문제를 제기했다. 트와이스의 소속사는 “원작자와 대화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트와이스가 지난 1일 발표한 미니 9집의 타이틀곡 뮤직비디오에는 멤버들이 연못 위에 설치된 무대에서 춤을 추는 장면이 등장한다. 무대에는 알록달록한 색깔의 아치가 설치돼 있다. 이 아치는 한 외국 조형예술 작가가 앞서 선보인 ‘펄스 포털’(PULSE PORTAL)이라는 이름의 작품과 매우 흡사해 논란이 됐다. 이 작가는 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저작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이 나오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입장을 내 “‘모어 앤드 모어’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한 세트가 기존에 있는 특정 작품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오늘 오전에 인지하게 됐다”며 유사성을 인정했다.

이어 “뮤직비디오 제작사에 기존 작품의 원작자와 대화를 통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며 “이런 일이 앞으로 재발하지 않도록 검증 시스템을 보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뮤직비디오 제작은 외주 제작사가 맡아 만들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