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미숙한 부분 과감히 개혁하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3 15:53 societ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442차 수요집회…“초기 정신 지킬 것” 의지 다져
3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 1442차 정기수요집회에서 이나영 대표가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2020.6.3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 1442차 정기수요집회에서 이나영 대표가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2020.6.3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의 “부족한 부분을 과감히 개혁하고 초기 정신을 굳건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42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국민이 기대하는 전문성을 위해 차분히 점검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이사장은 “저에게 맡겨진 엄중하고 무한한 책임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본다”며 “초기 대응의 미숙함으로 인해 끼친 근심은 이사장이 지닌 무게에 못 미치는 제 개인의 부족하고 사려 깊지 못한 태도에서 비롯된 것이다.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1442차 수요집회 지키는 소녀상 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42차 일본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의 소녀상 얼굴에 집회 참석자들과 취재진의 모습이 얼룩져 보이고 있다. 2020.6.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442차 수요집회 지키는 소녀상
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42차 일본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의 소녀상 얼굴에 집회 참석자들과 취재진의 모습이 얼룩져 보이고 있다. 2020.6.3
뉴스1

그는 1992년 1월 첫 수요시위를 회상하면서 “아무도 관심 없던 추운 겨울날 일본 정부의 범죄 인정과 진상 규명, 공식 사죄, 법적 배상, 책임자 처벌, 교과서 기록 등 일곱 가지 요구를 외치며 섰던 결연한 의지를 기억한다”며 “긴 시간 절규한 피해자들의 소망을 떠올린다”고 했다.

“왜곡 보도 안타까워… 피해자 향한 비난 참담”

왜곡된 언론 보도와 위안부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에 대한 지적이 뒤따랐다. 이 이사장은 “지속되는 일부 언론의 부도덕한 취재 행태와 왜곡 보도가 안타깝다”며 “이용수 인권운동가와 다른 피해자들, 그 가족과 주변인에 대한 무차별적 접근과 비난 행위 또한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그 칼날을 전시 성폭력 책임자를 추궁하는 에너지로 사용해달라. 피해자와 시민단체가 아니라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묻는 데 사용해달라”며 “과거의 부족하고 미숙한 부분은 과감히 개혁하되 운동 초기의 정신을 굳건히 지키는 과정을 밟겠다. 이 자리의 무게를 잊지 않되 더 단단한 모습으로 쇄신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려 한다”고 말했다.
3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 1442차 정기수요집회 옆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윤미향 전 대표의 구속을 요구하는 내용의 집회를 갖고 있다.  2020 . 6. 3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 1442차 정기수요집회 옆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윤미향 전 대표의 구속을 요구하는 내용의 집회를 갖고 있다. 2020 . 6. 3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이날 수요시위에는 80~100여명이 참여했다. 수요시위 양옆에서는 보수단체 회원 30~50여명이 정의연 해체와 윤미향(전 정의연 대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큰 소리로 음악을 틀어 시위를 방해하자 수요시위 참석자 일부는 부부젤라를 불어 대응했다.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