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제2의 샌즈는 없었다… 가성비 용병 꿈꾸던 모터 웨이버공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30 13:36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키움 30일 테일러 모터 웨이버 공시 발표
이번 시즌 최저 급여 외국인 선수로 화제
지난해 제리 샌즈 역할 기대했지만 실패해
코로나19 시국이지만 대체선수 필요 판단
테일러 모터. 연합뉴스

▲ 테일러 모터. 연합뉴스

키움 히어로즈가 이번 시즌 가성비 외국인 타자로 데려온 테일러 모터가 웨이버 공시됐다. 지난해 50만 달러의 금액으로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했던 제리 샌즈를 꿈꾸던 키움의 계획도 틀어지게 됐다.

키움은 30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외국인 타자 테일러 모터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출장이 어려운 현 상황을 고려해 구단의 자체 데이터와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물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모터는 이번 시즌 최저금액에 사인한 외국인 선수로 주목받았다. 넉넉하지 않은 구단의 재정 사정상 가성비가 좋은 외국인 선수를 잘 찾아냈던 키움의 스카우트팀이 데려온 만큼 팬들 역시 기대가 컸다.

그러나 모터는 대만 스프링캠프 연습경기 타율 0.167(18타수 3안타), 자체 청백전 타율 0.154(13타수 2안타), 팀간 연습경기 타율 0.143(14타수 2안타)로 부진했다. 그리고 정규시즌에서도 0.114(35타수 4안타)의 성적을 남겼다. 반등의 여지가 없어보였던 개막 전 성적이 개막 후에도 그대로 이어졌다.

키움이 이정후, 서건창, 김하성, 박병호 등 국가대표급 상위타선을 갖춘 만큼 핫코너를 책임진 모터까지 잘해준다면 더 바랄 게 없었다. 그러나 모터는 시즌 개막과 함께 실력이 드러났고, 이후 아내가 자가격리 기간에 음식 문제에 대한 불만을 제기한 게시물을 공유하며 경기 외적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마음이 불안한 모터를 위해 구단 측은 2군에 가서 시간을 보내고 오라는 배려를 보였다. 그리고 모터는 2군에서 정상 컨디션을 찾은 듯 4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내며 마지막 기대감을 갖게 했다.

그러나 모터는 1군 콜업 이후 8타수 1안타에 그쳤다. 26일 NC전 선발이 구창모였던 특수성이 있지만 모터의 2경기를 지켜본 키움 코칭 스태프는 결단을 내렸다. 모터는 28~29일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지난해 팀타율 0.282로 방망이의 힘을 내세워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던 키움은 올해는 0.261(6위)로 부진하다. 키움으로서는 코로나19로 대체 선수 물색이 어려운 상황을 감안하고라도 모터보다 팀에 더 보탬이 될 수 있는 외국인 타자를 구해 잔여 시즌을 치르겠다는 계획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