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홍준표 “좌파 2중대 흉내내기로 개혁하면 위성정당 될 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30 09:00 congress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1대 국회 시작에 보수 우파의 가치 주장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서울신문 DB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서울신문 DB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한방에 훅 갔다”며 이는 다 뿌리없는 정치를 한 탓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려하게 조명 받고 정계로 들어와 공천권 쥐고 절대 권력을 누렸지만 총선 결과 국민들의 손에 한방에 훅 가는 것을 보지 않았는가”며 황 전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그 앞에서 곡학 아세(曲學阿世) 하던 일부 언론인들과 유투브들, 호가호위(狐假虎威) 하던 정치인들 모두 어디로 갔는가”라며 통합당에서 누구 하나 황 전 대표를 챙기는 이 없는 것이 냉혹한 정치현실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뿌리 없는 정치의 결말이 다 그렇다”며 황 전 대표가 당내 기반없이 들어온 결과, 패장인 그에게 남은 것은 ‘내침’과 ‘무관심’ 뿐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공 없고 뿌리 없는 정치 기술로 일부 사람들을 현혹 할수는 있으나 종국적으로 국민들을 속일 수는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눈앞에 보이는 권력보다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국민들이 더 무섭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 이미 늦은 것”이라는 말로 배경과 내공없이 기술만으로 버티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내공없고 뿌리없이 정치기술’만 가진 사람이 누구인지를 말하지 않았으나 정당구조개혁 전문가로 유명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김 내정자가 “통합당에는 대권주자 감이 보이지 않는다”, “차기지도자는 40대 경제전문가 등 보다 젊고 신선한 인물이 돼야한다”는 주장을 내놓자 차기 대선출마가 ‘마지막 꿈’이라는 홍 의원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김 비대위원장의 뇌물 수수이력을 비판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김 내정자 과거이력까지 들추며 강력 비판했고 김 내정자는 ‘홍준표 복당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간접메시지를 내는 것으로 받아쳤다.

홍 의원은 “제 21대 국회가 새롭게 열린다”며 “좌우를 떠나 당파 이익을 떠나 국익 우선주의를 실천할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라고 오직 국가와 국민만보고 가겠다는 결심을 알렸다.

특히 “좌파 2중대 흉내내기를 개혁으로 포장해서는 우리는 좌파 정당의 위성정당이 될 뿐”이라고 주장하며 “보수 우파의 진정한 가치는 자유·공정·서민에 있다”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