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5경기 0.333 살라디노가 살아나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9 23:55 baseball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민 안겨줬던 살라디노 최근 경기서 살아나
타격감 장착하니 멀티 수비 능력까지 돋보여
시즌 6타점 중 4타점 최근 5경기에서 올려
타일러 살라디노. 연합뉴스

▲ 타일러 살라디노. 연합뉴스

삼성의 고민거리였던 타일러 살라디노가 최근 살아난 타격감을 자랑하며 삼성의 해결사로 떠오르고 있다. 살라디노는 키움의 테일러 모터와 함께 방출 1순위로 거론되던 선수에서 점점 자신의 가치를 보여주는 선수로 변신하고 있다.

살라디노는 29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전에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팀이 1-4로 지고 있던 7회 무사 1, 2루에서 살라디노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팀의 득점을 만들어냈다. 자칫하면 상대 1루수 이원재가 병살 처리할 수 있던 상황에서 살라디노의 강한 타구는 이원재의 실책을 만들어냈고 NC를 턱밑까지 추격하는 계기가 됐다.

살라디노는 9회에도 선두 타자 출루로 분위기를 살리는 역할을 했고, 이후 홈을 밟아 동점 득점을 만들어냈다. 삼성은 결국 세이브 1위 원종현을 공략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시즌 6타점 중 4타점을 최근 5경기에서 만들어냈을 만큼 살라디노는 영양가 만점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멀티 수비가 되는 강점을 가지고도 공격력이 무뎌 삼성의 고민을 깊어지게 만들었던 살라디노지만 최근 타격감이 살아나면서 멀티 수비 자원으로서의 가치도 함께 살아나고 있다. 살라디노는 이날 1루수와 좌익수를 겸하며 팀 운용의 폭을 넓혔다. 26일 롯데전에선 3루수로 활약했다.

삼성은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가 부상으로 빠져있는 상황에서 투타 엇박자로 어려운 시즌 초반을 보냈다. 살라디노의 부진도 한몫했다. 모터는 35만 달러로 최저연봉을 받아 그나마 면피가 됐지만 살라디노는 90만 달러로 몸값도 비쌌다.

그러나 최근 살라디노가 어쩌다 한 번씩 안타를 치는 선수가 아니라 매경기 안타를 치는 선수로 거듭나면서 삼성도 함께 상승세를 타고 있다. 아직 다린 러프의 빈 자리를 채우진 못하고 있지만 살라디노가 지금의 분위기를 유지한다면 공수 양면에서 삼성을 이끄는 복덩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