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문어 어디까지 들어가봤니? 6957m에서 처음으로 카메라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9 13:55 international_topic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착륙선이란 이름의 실험 장비를 인도양 자바 해구 아래 수심 7000m 지점에 떨어뜨렸더니 ‘덤보 문어’가 헤엄쳐 다가와 가짜 먹이를 조사하고 있다. 앨런 재미슨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 착륙선이란 이름의 실험 장비를 인도양 자바 해구 아래 수심 7000m 지점에 떨어뜨렸더니 ‘덤보 문어’가 헤엄쳐 다가와 가짜 먹이를 조사하고 있다.
앨런 재미슨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문어 한 마리가 인도양 아래 수심 7000m 근처에서 카메라에 포착됐다고 영국 BBC가 29일 전했다.

최근 해양생물학 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1940년대 디즈니 만화영화 주인공 코끼리의 귀를 닮았다고 해서 종 이름이 ‘덤보’로 붙여진 문어가 자바 해구(Java Trench) 아래에서 촬영돼 지금까지 공식 기록된 최대 깊이보다 무려 2000m 아래에서도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앨런 재미슨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수면 위의 연구선에서 내려뜨린 실험 장비를 이용해 심해 생태계를 조사했는데 덤보 문어(학명은 Grimpoteuthis) 한 마리를 수심 5760m에서, 다른 한 마리를 6957m에서 촬영했다. 크기는 각각 43㎝와 35㎝였다.

문어 사체와 알들은 아주 다양한 깊이에서 발견되는데 지금까지는 가장 깊은 곳에서 공식 확인된 것이 5145m였다. 무려 50년 전 카리브해에서 촬영된 흑백 사진이었다.

문어는 지구 바다의 99%에 적당한 서식지를 마련할 수 있을 정도로 적응력이 높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인도양 탐사가 의미있는 것은 이렇게까지 깊은 곳에서도 문어가 살 수 있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재미슨 박사는 강조했다. 그는 “문어들은 세포 속에 뭔가 똑똑한 것을 갖고 있어야 한다. 세포를 풍선이라고 상상해보면 그 정도 수압이라면 폭발해 버리고 싶을 것이다. 해서 약간의 생화학 기제를 필요로 할 것”이라면서 “그 수압에서 살아가려면 세포 수준에서 적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미슨 박사는 처음으로 오대양의 가장 깊은 다섯 곳을 모두 들어가본 미국 텍사스주 금융업자 빅터 베스코보가 주도하는 파이브 딥스 탐사의 일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베스코보가 잠수 기록에 도전하는 동안 그는 심해 생태계를 연구하는데 심해 탐사 컨설팅 업체 아르마투스 오셔닉(Armatus Oceanic)의 최고경영자(CEO)이기도 하며 영국 뉴캐슬 대학에 출강하기도 한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