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썰물에 조개 잡으러 간 60대·10대 부자 숨진 채 발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5 07:14 accident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해경, 신고 받고 실종 부자 수색해 발견
실종자 수색하는 통영해경. 통영해경 제공

▲ 실종자 수색하는 통영해경. 통영해경 제공

경남 하동에서 어패류 채취에 나섰다가 실종된 60대 아버지와 10대 아들이 해상과 해안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2시쯤 아버지와 아들인 A(60)씨와 B(19)군이 해루질을 위해 하동군 방아섬 인근 해상으로 나갔다. 해루질은 물이 빠진 얕은 바다나 갯벌에서 어패류를 잡는 일을 말한다.

그러나 A씨와 B군은 귀가하지 않았고, 가족이 112에 실종 신고를 했다. 신고를 넘겨받은 통영해경은 연안 구조정, 민간 선박 3척을 동원해 수색에 나섰다.

해경은 실종 당일 오전 10시 14분쯤 방아섬에서 4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의식과 호흡이 없는 A씨를 찾았다. 해경은 심폐소생술을 하며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A씨는 숨졌다.

이어 오전 11시 20분쯤 방아섬 서방 해안가에서 B군을 찾아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해경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