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아파요” 거액 모금한 태국 女, 표백제 먹인 혐의로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20-05-24 1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태국에서 두 살배기 아들이 아프다며 SNS로 네티즌의 도움을 요청한 한 여성이 실제로는 아이에게 표백제를 먹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4일 일간 방콕포스트와 온라인 매체 네이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범죄진압국(CSD)은 지난주 방콕 북부 파툼타니 주에 사는 29세 여성을 아동학대와 살인 미수, 사기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 여성은 희소 질환으로 두 살짜리 아들이 아프다면서 사진과 동영상을 올린 뒤 치료비를 마련할 수 있도록 마스크를 사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은행 계좌 4개로 약 3000명의 네티즌에게 1000만 밧(약 3억9000만원)을 받았다.

그러나 아이가 입원한 병원 측에 의해 여성의 범죄 행각이 들통났다. 이 여성은 아이가 해산물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희소 질환에 걸렸다고 주장했지만, 검사 결과 알레르기 반응은 나오지 않았던 것.

의료진은 피까지 토한 아이의 입과 위, 장이 산(酸)에 의해 손상된 것처럼 부식됐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병원 측이 의료 기록을 찾아 본 결과, 이 여성은 이전에도 네살 여자아이를 딸이라며 병원에 데려온 적이 있었다. 이 여자아이는 이번에 병원을 찾은 두 살배기와 비슷한 질환을 앓고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에도 이 여성은 딸이 아프다며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모금을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네 살배기는 결국 세상을 떠났고, 병원 측은 이 여성이 친모가 아니라는 점을 발견했다. 이 때문에 병원 측은 이번에는 여성에게 남자아이의 출생 증명서를 요구했고, 여기에는 아빠 이름은 없이 이 여성만 엄마로 기재돼 있었다.

친모 여부 확인을 위해 병원 측이 이 여성에게 DNA 테스트를 요청했지만 여성은 이를 거부했다. 이에 병원측이 경찰에 이 여성을 신고한 것.

경찰은 아이가 아프게 보이도록 하기 위해 이 여성이 표백제를 강제로 먹인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여성은 해당 혐의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여성이 과거 이름을 네 차례나 바꿨다면서, 친모 여부를 가리기 위한 DNA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두 살배기 아이는 현재는 안정된 상태로, 향후 최소 6개월간은 아동보호국의 보호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