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나쁜 댓글 달았다” 동료 가수 폭행한 30대 래퍼 입건

입력 : ㅣ 수정 : 2020-05-24 1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SNS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며 동료 가수를 찾아가 폭행한 30대 래퍼가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가수 최모(36)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최씨는 전날 오후 10시 20분쯤 용산구 후암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A(25)씨의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해당 빌라는 A씨의 거주지로, 최씨는 A씨가 자신의 SNS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며 그의 집을 찾아가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최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최씨와 A씨는 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에 출연한 전력이 있는 현직 래퍼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