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해외로 입양된 한인과 자녀에 마스크 37만장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20-05-24 1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정부가 11일 한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 정부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 사진은 이날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마스크를 적재하는 모습. 2020.5.11 외교부 제공

▲ 한국 정부가 11일 한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 정부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 사진은 이날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마스크를 적재하는 모습. 2020.5.11 외교부 제공

정부가 해외로 입양된 한인들에게 보건용 마스크 37만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25일부터 14개국 26개 공관에 순차적으로 배송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심각한 미국 등 14개 국가에 거주하는 해외 한인 입양인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 37만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상 국가는 미국과 프랑스,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네덜란드, 벨기에, 호주, 캐나다, 독일, 스위스, 룩셈부르크, 이탈리아, 영국 등이다.

당초 외교부는 마스크 10만장을 지원할 계획이었지만, 수요 조사를 종료한 이후에도 추가 수요가 접수돼 지원 규모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이 나아지면서 해외 입양 한인에 대한 지원을 늘릴 수 있게 됐다.

한인 입양인 가운데 약 70%는 1970∼80년대 입양돼 대부분 자녀를 둔 30∼40대라는 점을 고려해 입양인 자녀용 물량도 포함하기로 했다.

다만 국내 마스크 수급 여건상 수용 가능한 범위 내에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조달청 등과 긴밀히 협의를 진행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마스크는 각국의 입양인 수에 따라 배분된다. 마스크 총 37만장 중 약 21만장은 입양인 수가 가장 많은 미국 지역 입양인들에게 지원된다. 해외 한인 입양인 16만 7000여명 가운데 약 11만명이 미국 각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공관에 도착한 마스크는 각 공관 관할 지역 40여개 입양인단체로 전달되며 입양인단체가 소속 입양인들에게 개별적으로 마스크를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4월 말부터 각국 재외공관을 통해 현지 입양인단체를 대상으로 마스크 수요 조사를 시행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