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돌잔치 뷔페 근무 5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거짓말’ 학원 강사발 N차 감염

입력 : ㅣ 수정 : 2020-05-24 1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자 다녀간 코인노래방 15일 오후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관악구 한 코인노래방에서 방송 관계자가 취재하고 있다. 2020.5.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확진자 다녀간 코인노래방
15일 오후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관악구 한 코인노래방에서 방송 관계자가 취재하고 있다. 2020.5.15 연합뉴스

경기 부천 뷔페식당에서 근무하는 50대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24일 인천시 서구에 따르면 검암동 거주자 A(52·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근 확진자가 10명 이상 발생한 부천 ‘라온파티’ 뷔페식당에서 지난 21∼22일 근무했던 A씨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은 없었으나 회사 안내에 따라 전날인 23일 오후 5시쯤 인천시 서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했으며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뷔페는 인천 탑코인노래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택시기사 B(49)씨가 지난 9일과 17일 각각 3시간과 4시간가량 머물렀던 곳이다.

B씨는 평일에는 택시기사로 일하고, 주말에는 프리랜서 사진사로 돌잔치 촬영을 맡고 있다.

B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 C(25)씨의 제자 등이 방문한 곳이다.

A씨는 ‘인천 학원강사 C씨→C씨의 제자(코인노래방)→택시기사 B씨’로 이어진 4·5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학원 강사 C씨는 지난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초기 역학조사 때 직업과 동선 일부를 속여 물의를 빚었다.

A씨는 회사로 출·퇴근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인천지하철 2호선과 서울지하철 1호선 등을 이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구는 A씨의 접촉자인 가족 3명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상태로 검체 검사를 하고 있으며, A씨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하며 추가 접촉자와 이동 동선 등을 확인하고 있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