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확진자, 유럽·미국 입국자에게서 감염된 듯”

입력 : ㅣ 수정 : 2020-05-23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약 4개월째인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관계자가 업무를 보고 있다. 2020.5.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약 4개월째인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관계자가 업무를 보고 있다. 2020.5.20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으로 전 세계에서 514만 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현재까지 이 바이러스에 큰 유전적 변형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는 연구자들 사이에서는 바이러스에 변이가 생겨 난항을 겪지 않을까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러스가 세포에 결합하는 등 결정적인 부분에 변이가 생긴다든지, 그런 큰 규모의 변형은 없었다”며 “치료제나 백신 개발에 문제가 생길 위험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추이를 더 봐야겠지만, 감염이 진행되면서 다른 바이러스로 갑작스럽게 변이되는 것은 실제로는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대본은 전날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바이러스는 유전자 염기 서열에 따른 아미노산 변화를 기준으로 S, V, G 세 그룹으로 나눴다. 이 가운데 S그룹과 V그룹은 주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G그룹은 유럽과 미국에서 각각 유행하고 있다.

방대본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14명에게서 모두 G그룹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을 토대로 이들이 미국이나 유럽에서 입국한 사람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