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티모어 시장, 트럼프에 “10명 이상 모이면 안돼, 현충일에 오지 마라”

입력 : ㅣ 수정 : 2020-05-23 07: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민들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어 대통령이 방문을 재고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버나드 잭 영 시장이 22일(이하 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난 시민들에게 집에 머무르고 필수적 이유가 있을 때만 외출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5일 메모리얼 데이(현충일) 참석을 위해 볼티모어 시를 찾지 말라고 퇴짜를 놓았다. 영 시장은 시가 10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의 수행단 규모가 이보다 클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대통령의 방문이 타당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영 시장은 야당인 민주당 소속이다. 공화당 소속인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당일 집에 머무르며 대통령을 동행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마크 밀리 합참 의장 등이 볼티모어에 있는 ‘맥헨리 요새 국립천연기념물과 역사성지’를 방문하는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곳은 1812년 볼티모어 항구를 차지하려는 영국 해군의 공격에 대항한 장소로, 미국이 영국으로부터 독립하는 과정에 중요한 유적으로 여겨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자신에 대한 탄핵 조사를 놓고 볼티모어 지역구 하원의원과 갈등을 빚다 볼티모어를 “역겹고 쥐와 설치류가 들끓는 난장판”이라고 비하해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나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여러 세대에 걸쳐 자유를 지켜온 용감한 이들은 집에 머무르지 않았다”며 “대통령도 역사적 장소를 방문함으로써 그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집에 머무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시간주의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했을 때는 민주당 소속인 주 법무장관과 회사 측으로부터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사전 요청을 받았지만 공장 일부 장소에서만 쓰고 언론 앞에서는 쓰지 않았다. 주 법무장관은 한 방송에 나와 “심술 부리는 어린이 같다”고 비난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괴짜 미시간주 법무장관“이라고 받아치는 볼썽 사나운 모습까지 연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생산 공장을 시찰했을 때 마스크를 쓴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한 번도 마스크를 쓴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적이 없어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NBC 뉴스 홈페이지 캡처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생산 공장을 시찰했을 때 마스크를 쓴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한 번도 마스크를 쓴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적이 없어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NBC 뉴스 홈페이지 캡처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교회 등 예배 장소를 필수적인 장소로 간주해야 한다며 주지사들을 향해 “지금 당장 문을 열어라”고 촉구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해 “오늘 나는 예배당과 교회, 유대교 회당, 모스크(이슬람 사원)를 필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필수 장소라고 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주지사는 주류점과 임신 중절 병원이 필수적이라고 간주하면서 교회와 예배당은 제외했다. 옳지 않다”며 “그래서 나는 이 부당함을 바로잡고 예배당을 필수적인 장소라고 부르고 있다. 이곳들은 사회를 뭉치게 하고 국민을 계속 단결하게 하는 장소”라고 말했다.

그는 또 “주지사들은 이번 주말에 옳은 일을 하고, 이 중요한 신앙의 필수 장소들을 당장 열도록 허용할 필요가 있다”며 “그들이 하지 않는다면 나는 그 주지사들(의 방침)을 중단시킬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그리고는 곧바로 퇴장해 버렸다.

블룸버그 통신은 “교회를 폐쇄하고 예배 규모를 제한하는 주의 명령을 트럼프 대통령이 중단시킬 권한이 있는지 불분명하다”고 꼬집었다. AP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위협에도 불구하고 교회의 문을 다시 열 것을 허용하라고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곧바로 이어진 언론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이 어떤 권한이 있는지 묻는 데 대해 “가정적 질문”이라면서 기자들은 교회가 폐쇄돼 있는 것을 보길 원한다는 식으로 비난했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