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25일...강정호 국내 복귀 판가름

입력 : ㅣ 수정 : 2020-05-22 16: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O 상벌위 개최···음주운전 3회 이상 징계 규정 소급 적용 여부 관건

강정호(33)의 국내 프로야구 복귀 여부가 25일 사실상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 연합뉴스

▲ 강정호.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2일 “강정호 징계 여부와 관련한 상벌위원회를 25일 오후 3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 프로야구 간판 유격수 계보를 잇는다는 평가를 받은 강정호는 한국 야수로는 처음으로 2015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성공 시대를 열었다. 그러나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속이던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다. 또 과거 두 차례나 더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추가로 알려져 비난을 받았으며 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이때문에 미국 비자를 발급받지 못해 2017시즌을 통째로 날린 강정호는 이듬해 우여곡절 끝에 메이저리그 무대에 복귀했지만 공백 여파로 부진한 성적을 거둔 뒤 피츠버그에서 방출됐다.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노려왔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한 강정호는 최근 법률 대리인을 통해 KBO에 복귀 의향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현재로선 복귀 여부가 불투명하다. 야구 규약에 따르면 음주운전 3회 이상 적발된 경우 3년 이상의 유기 실격 처분을 내릴 수 있다. 다만 이 규약이 2018년 만들어졌기 때문에 소급 적용 여부가 관건이다. 실제 3년 이상의 장기 징계가 내려지면 강정호는 국내 복귀 의사를 접을 가능성이 크다. 물론 짧은 징계 처분이 나오더라도 국내 정서상 원소속 구단인 키움이 비난을 감수하고 강정호를 받아들일지 여부도 불투명하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