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대상 업종별 범위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5: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 관광업계 경영난 해소를 위해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대상 업종별 범위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관광업체를 위해 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대상과 업종별 범위를 확대한다.(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도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관광업체를 위해 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대상과 업종별 범위를 확대한다.(서울신문DB)

대상자 자격제한 완화에 따라 2년 이내 과징금·영업정지 등 행정처분 및 융자지침 위반 이력을 지닌 사업체와 투자진흥지구 지정 사업체도 신청이 가능해졌다.

또 자본금 50억 원 미만의 융자신청 자격 폐지에 따라 제주지역에 본점 또는 지점이 등록된 관광사업체와 5성급 호텔도 대상에 포함됐다.

생활형·분양형 숙박시설, 국제회의기획업, 관광식당업, 관광사진업, 마리나 업종, 수상·수중레저업, 관광지원서비스업 등도 융자지원이 가능해졌다.

경영안정자금 거치기간을 현행 1년 거치 3년 상환에서 2년 거치 3년으로 연장했고 매출이 적은 업체에 대해서도 최저 5000만 원의 융자추천서도 발급키로 했다.

도는 지난 2월 17일 관광진흥기금을 융자받은 업체에 대해 만기 상환기간을 1년 연장한데 이어 추가로 1년 더 연장했고, 금리도 기존(1분기) 0.75%에서 0.62%(2분기)로 인하했다.

이번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지원 확대에 따라 330여 사업체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관광진흥기금 융자규모는 특별융자 3000억원, 상환유예 2700억원 총 5700억원이며 신청은 오는 5월 18일까지다.

9일 기준 총 1101건 1412억원이 접수됐고, 이 중 989건 1208억 원의 융자추천서가 발급됐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