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 만에 1500만명 실직… 美 실업급여 행렬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0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주 만에 1650만명 이상 실직… 美 실업급여 행렬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 하이얼리아에서 8일(현지시간) 실업급여를 신청하려는 이들의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다. CNBC방송은 이튿날 4월 첫주 미 전역의 실업급여 청구 건수가 660만명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3월 셋째주 청구건수(330만명)와 넷째주(687만명)를 합하면 3주 만에 1650만명 이상이 실직했다는 의미다. 플로리다 AFP 연합뉴스

▲ 3주 만에 1650만명 이상 실직… 美 실업급여 행렬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 하이얼리아에서 8일(현지시간) 실업급여를 신청하려는 이들의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다. CNBC방송은 이튿날 4월 첫주 미 전역의 실업급여 청구 건수가 660만명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3월 셋째주 청구건수(330만명)와 넷째주(687만명)를 합하면 3주 만에 1650만명 이상이 실직했다는 의미다.
플로리다 AFP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 하이얼리아에서 8일(현지시간) 실업급여를 신청하려는 이들의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다. CNBC방송은 이날 4월 첫주 미 전역의 실업급여 청구 건수가 525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3월 셋째주 청구건수(328만 3000명)와 넷째주(664만 8000명)를 합하면 3주 만에 1500만명 이상이 실직했다는 의미다.

플로리다 AFP 연합뉴스

2020-04-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