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회 4대 한국 관구장에 김용수 신부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용수 신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용수 신부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제4대 예수회 한국 관구장에 김용수(53) 신부를 임명했다고 8일 발표했다.

김 신부는 1994년 예수회에 입회한 뒤 웨스턴 예수회 신학대학(미국 케임브리지)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2004년 사제 서품을 받았다. 2013년 밀타운 예수회대학에서 영성신학을 공부하고 아일랜드 국립대에서 영성신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관구 사무국장, 이냐시오 영성연구소장 및 부관구장을 지냈다. 취임식은 5월 1일 오후 2시 예수회 센터에서 열린다.

예수회는 1540년 이냐시오 로욜라(1491~1556) 성인이 설립한 수도회로, 1955년 한국에 진출해 2005년 지구에서 관구로 승격했다.

예수회 한국 관구는 서강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소속 예수회원은 총 169명(주교 1명, 사제 131명, 평수사 5명, 연학수사 25명, 수련자 7명)이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20-04-0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