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때리는 트럼프 “中 못 막아 확산… 분담금 지원 보류”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19: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뉴욕 하루 사망자 731명 사상 최대…코로나 연일 확산세에 비난 화살 돌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 때리기에 나섰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40만명을 넘고 사망자가 1만 3000명에 육박하는 등 연일 확산세가 멈추지 않자 비난의 화살을 돌리려는 전략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WHO는 중국에 대한 미국의 여행 금지 조치에 동의하지 않고 비판했다”면서 “그들은 중국 중심적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WHO에 막대한 돈을 지원하고 있다. WHO에 쓰이는 돈을 매우 강하게 보류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으로도 “WHO가 망쳐놨다”, “왜 그들은 잘못된 권고(중국 봉쇄 불필요)를 내놨는가”라며 WHO를 비난했다.

다만 이날 브리핑에서 WHO 지원 보류의 구체적 실행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그렇게 하겠다고 말한 적은 없고,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WHO의 1년 예산은 약 60억 달러 규모(2019년 기준)로, 미국은 전체 회원국들의 예산 분담금 중 10%에 이르는 5억 5300만 달러를 분담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19 정국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중국의 투명성을 높이 평가한다’, ‘중국의 통제력을 믿는다’ 등의 발언으로 미국의 중국 때리기와 상반된 태도를 보여 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코로나19 곡선의 정점에 도달한 것 같다. 사망자 수도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지만 현실은 달랐다. 통계 집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의 이날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2만 8000여명 늘면서 40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도 2000명 가까이 증가하며 1만 2857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날 뉴욕주 사망자가 731명 증가하며 5498명으로 늘었다. 일일 사망자로는 가장 많은 수치다. 사망자가 급증하자 뉴욕 병원들은 시신 보관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냉동 트레일러에 이어 농장의 냉동고를 이용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20-04-0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