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봉쇄 푼 첫날, 무증상자 등 6만 5000여명 中전역 흩어졌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발원지 76일 만에 ‘잠금 해제’
8일 기차역·공항엔 이동하려는 인파 북적
고속도로는 전날 밤부터 3㎞ 넘게 대기줄
中 내부에서도 ‘재확산 계기 될라’ 불안감


우한 주민 다른 도시 통해 韓 입국 우려에
정부 “후베이성 발급 여권으론 입국 못해”
집으로 돌아가는 中 의료진들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됐던 중국 지린성의 지린대 제1병원 의료진이 후베이성 우한시 봉쇄가 풀린 8일 집으로 돌아가기 전 공항에서 우한 의료진과 포옹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집으로 돌아가는 中 의료진들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됐던 중국 지린성의 지린대 제1병원 의료진이 후베이성 우한시 봉쇄가 풀린 8일 집으로 돌아가기 전 공항에서 우한 의료진과 포옹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해 많은 나라들이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는 가운데 중국에서는 감염병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 대한 전면 봉쇄 조치가 8일 풀렸다. 지난 1월 23일 주민 이동금지 명령이 내려진 지 76일 만이다. 중국 내 사망자(3300여명) 중 4분의3 이상이 나온 우한의 해금 조치는 베이징 당국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종식을 준비한다는 상징적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하지만 우한에 남아 있던 무증상 감염자들이 움직일 가능성도 남아 있어 바이러스 재확산에 대한 불안감도 크다. 다만 대규모로 한국에 유입될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황이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0시 봉쇄가 풀리면서 고속도로와 기차역, 공항은 우한을 빠져나가려는 이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1월 말 춘제(음력설) 연휴 때 직장이 있는 광둥성 등에서 차를 몰고 귀향했다가 갇힌 이들은 고속도로를 이용하고자 전날 밤부터 톨게이트에서 대기하며 3㎞ 넘게 장사진을 이뤘다.

우한역에서도 오전 7시 6분 난닝행 열차를 시작으로 베이징과 상하이 등지로 떠나는 행렬이 이어졌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는 열차 좌석을 가득 메운 승객들의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우한의 관문인 톈허국제공항 역시 오전 7시 24분 중국 동방항공 하이난행 항공편을 필두로 국내선 운항을 재개했다. 이날 우한을 떠나 중국 각지로 돌아간 이들이 6만 5000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12월 우한의 화난수산물도매시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 환자가 속출하면서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됐고 춘제를 앞두고 우한과 후베이성 주민들이 연휴를 보내려고 전 세계로 떠나면서 바이러스 확산이 가속화됐다. 다급해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우한 봉쇄’라는 초유의 카드를 꺼냈다. 우한이 속한 후베이 지역은 지금까지 32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오며 큰 희생을 치렀다.

우한 봉쇄가 해제되긴 했지만 중국 내부에서도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재확산의 계기가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우한 주민이 한국 등으로 들어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우한의 톈허공항이 해외 노선을 열지 않아 이들이 직접 외국으로 나갈 수는 없다. 우한 주민이 중국의 다른 도시로 이동해 한국으로 오는 방법도 이론적으로는 가능하다. 하지만 베이징 등 주요 도시에서 우한에서 온 이들에 대해 발열 유무에 관계없이 2주간 의무 격리에 나서겠다고 밝힌 만큼 곧바로 항공기를 탑승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이들이 한국으로 왔다고 해도) 중국 후베이성에서 발급된 여권을 소지한 여행객은 입국 자체가 거부된다. 후베이성 일시 체류 사실이 있는지 여부도 심사관들의 엄격한 심사로 걸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20-04-0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