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도 바뀐 이스라엘 “한국, 코로나19 대응 소프트파워 보여줘”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2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스라엘도 종교집회에 골머리 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의 한 도시에서 7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봉쇄령을 위반한 초정통파 신자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2020.4.7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스라엘도 종교집회에 골머리
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의 한 도시에서 7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봉쇄령을 위반한 초정통파 신자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2020.4.7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2월 한국인 입국자들을 사전 통보 없이 막았던 이스라엘이 코로나19 사태 속 한국을 바라보는 시선이 180도 달라졌다.

이스라엘 전략연구소인 ‘베긴-사다트 전략연구센터’(BESA)는 지난 6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한국을 코로나19 대응에서 소프트파워를 보여준 모범국가로 극찬했다.

BESA는 이 글에서 아시아 국가들이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를 겪으면서 전염병 위기에 대비할 수 있었다며 “이런 준비 덕분에 아시아는 서양보다 코로나19 사태를 잘 견디고 있는지 모른다”고 진단했다.

이어 “서양 의료센터들이 아시아 정부들의 강력한 (코로나19) 조치에 눈을 돌리고 있다”며 코로나19 대응에서 가장 두드러진 사례가 한국이라고 강조했다.

BESA는 코로나19 사태가 한국의 국제적 이미지를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 한국이 전국적으로 25만명이 넘는 사람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대대적으로 진행했고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국민에게 알렸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국민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한국이 올해 1월부터 축적한 코로나19 대응 정보로 국가 브랜드를 높이는 공공외교를 펼쳤다”고 언급했다.

BESA는 글을 마무리하며 “한국은 2019년 소프트파워 순위에서 19위였지만 코로나19 사태 후에는 그 순위가 훨씬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BESA가 언급한 소프트파워 순위는 영국 포틀랜드커뮤니케이션이 매년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USC) 공공외교센터와 페이스북의 협조를 받아 세계 30개국의 문화, 지식 등을 기반으로 한 영향력을 평가한 것을 말한다.

이스라엘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높이 평가하는 것은 BESA가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이스라엘이 코로나19 검사를 강화하는데 본보기로 삼은 것이 한국”이라고 보도했다.

NHK는 “검사 태세를 한국 등 대책이 앞선 나라로부터 배웠다”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발언을 전하며 이스라엘이 차에서 빠르게 코로나19를 검사하는 ‘드라이브 스루’ 검사장을 각지에 정비하는 등의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에서는 코로나19 초기에 외국인 입국 전면금지 등 강력한 차단책을 중심 대책으로 내놨지만 전 세계적 확산세 속에서 감염자 급증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 보건부에 따르면 8일 아침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9404명이고 이들 중 71명이 사망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2월 한국인 130여명의 입국을 갑자기 금지해 한국 정부로부터 강한 항의를 받은 바 있다.

당시 강제 출국 조치를 당했던 이들은 이스라엘 현지인들이 한국인들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거나 ‘코로나’라고 비아냥거렸다고 전하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